본문으로 바로가기
66539123 0962021030366539123 03 0304001 6.2.6-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65370000

'3000억 인수' 남미 리튬 호수로 35조 매출 잭팟 기대되는 포스코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아르헨티나의 리튬 염호(소금호수)를 인수한 포스코의 대박이 전망된다.

3일 포스코에 따르면 2018년 3100억원에 인수한 아르헨티나 옴브레 무에르토 리튬 염호(소금호수)의 리튬 누적 매출액은 35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수 당시보다 리튬 매장량이 늘어나고, 시세도 급등한 덕분에 포스코는 이날 현재 기준으로 투자금 대비 100배의 차익을 남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는 지난해 말 호수의 리튬 매장량이 인수 당시 추산한 220만t보다 6배 늘어난 1350t인 것을 확인했다. 더구나 지난해 7월 t당 5000달러였던 중국 탄산리튬 현물 가격이 지난달 t당 1만1000달러로 배 이상 급등한 덕분에 예상 이상의 이익을 기대할 수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현재 중국을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시장이 성장하고 있어 전기차 배터리의 필수 소재인 리튬 가격은 계속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호수의 리튬 매장량은 전기차 약 3억7000만 대를 생산할 수 있는 수준인 것으로 전해진다.
purin@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