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39136 0562021030366539136 01 0101001 6.2.6-HOTFIX 56 세계일보 66617368 false true false false 1614765439000

윤석열 잇단 ‘작심발언’에도 靑은 ‘침묵’… 내부선 “사실상 정치 행보” 부글부글

글자크기

“차분한 의견개진 입장 유효”

직접 대응 삼가며 예의주시

일각 “계속 발언 땐 나설수도”

세계일보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직원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구고검과 지검을 방문한 가운데 윤 총장이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대범죄수사청을 겨냥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이틀 연속 ‘작심발언’에도 청와대는 직접 대응을 자제했다.

전날 ‘차분한 의견 개진’을 주문한 것 외에 특별한 입장 표명을 삼가고 있는 것이다. 윤 총장의 정치적 입지를 키우지 않겠다는 의도다. 속내는 편하지 않다. 불편한 기류가 감지된다. 청와대는 3일 오후 윤 총장이 공개 질의·응답을 통해 여권의 중수청 설치 추진을 강하게 비판한 것에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전날 내놓은 입장 그대로라는 설명이다.

청와대는 윤 총장에게 ”검찰은 국회를 존중해 정해진 절차에 따라 차분히 의견을 개진해야 할 것”이라고 전날 밝힌 바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윤 총장의 언론 인터뷰가 계속되는 것에 대해 “전날 입장이 지금까지 유효하다”고만 말했다.

청와대의 이런 조심스러운 태도엔 윤 총장과 대립각을 세울 필요가 없다는 판단이 깔려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 간 갈등이 오히려 윤 총장의 존재감을 부각했다는 학습효과 탓이다. 의도적 침묵이다. 4·7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변수를 만들지 않겠다는 의도도 있다.

그러나 속이 편한 것은 아니다. 오히려 윤 총장에 대한 불만이 부글부글 끓고 있다. 윤 총장이 공개 비판을 내놓으면서 여권 강경파를 자극해 순조롭게 진행되던 중수청 추진이 꼬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 것이다. 내부적으로는 중수청과 관련한 윤 총장의 비판이 사실상 정치적 행보라는 시각이 강하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윤 총장이 왜 저렇게 직접적으로 나서는지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알지 않느냐”고 말했다. 향후 정치를 위한 포석 다지기 아니냐는 의미다.

또 다른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윤 총장의 행보가 매우 성급하고 부적절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윤 총장이 계속 작심 발언을 이어간다면 청와대가 직접 나설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검찰과 청와대·법무부를 이어주는 신현수 민정수석의 거취가 청와대 의중을 드러내는 지표가 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신 수석 거취에 대해 청와대는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했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