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39461 0032021030366539461 04 0401001 6.2.6-HOTFIX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67345000

'신규확진 절반이 변이' 이탈리아, 고위험지역 모든 학교 폐쇄

글자크기

8일부터 학생 600만 명 등교 못할 것으로 추산

연합뉴스

이탈리아 남부 나폴리 한 초등학교 수업 모습. 2020.11.25. [EPA=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국발 변이가 확산함에 따라 보건당국이 일선 학교에 대한 방역의 고삐를 바짝 죄고 있다.

ANSA 통신 등에 따르면 마리오 드라기 총리는 2일(현지시간) 바이러스 고위험지역(레드존)으로 지정될 경우 주(州)내 모든 학교를 폐쇄하도록 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기존에 고등학교로 한정됐던 폐쇄 대상이 유치원과 초등학교, 중학교 등 일선 모든 학교로 확대된 것이다.

레드존 지역 학교는 대면 수업을 중단하고 원격 수업으로 전환해야 한다.

당국은 또 레드존이 아니더라도 주민 10만 명당 확진자 수가 250명 이상인 곳은 자체적으로 학교 폐쇄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당장 8일부터 학교에 가지 못하는 학생 수가 600만 명에 이를 것이라는 추산도 나온다.

이번 조처는 일단 한 달간 유효하며, 차후 연장 여부가 결정된다.

이는 영국발 변이 확산에 따른 긴급 방역 대책이다.

보건당국 통계에 따르면 최근 발생한 신규 확진 가운데 54%가 영국발 변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발 변이는 기존의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강한 것은 물론 감염에 따른 증상 정도가 더 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어린이를 포함한 젊은 층의 감염 사례가 속출하며 우려를 산다.

로베르토 스페란차 보건장관도 이날 브리핑에서 "영국발 변이는 젊은 층에 침투하는 특별한 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최근의 신규 확진자 증가세가 이와 무관치 않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번 행정명령에는 바이러스 저위험지역(옐로존)에 한해 이달 27일부터 영화관과 오페라 극장 운영 재개를 허용하는 내용도 담겼다. 다만, 입장객 수는 전체 수용 능력의 25% 이내로 제한된다.

현재 주중에만 운영 중인 옐로존의 박물관·미술관은 27일부터 주말에도 입장객을 받을 수 있다.

2일 기준으로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만7천83명, 사망자 수는 343명이다. 누적으로는 각각 295만5천434명, 9만8천288명으로 집계됐다.

lu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