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39520 1212021030366539520 02 0201001 6.2.6-HOTFIX 121 TV조선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67579000

'39억 체납' 최순영 가택 수색…집 금고엔 현금, 고가 미술품도 거래

글자크기
TV조선

/ 서울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세금 39억여 원을 체납한 최순영 전 신동아그룹 회장 자택을 압수수색해 현금과 미술품 등을 압류했다.

서울시 38세금징수과는 오늘(3일) 38억 9000만원을 체납하고 있는 최순영 전 신동아그룹 회장의 양재동 집을 수색했다.

최 전 회장 부부는 현관문을 열어주지 않으며 잠시 저항했지만 "강제 개문(開門)을 하겠다"는 말에 수색에 응했다.

38세금징수과 직원들은 집안 금고에서 현금 2687만원과 미화 109달러, 고가의 미술품 등 동산 18점을 압류했다.

미술품 외 고가의 명품 핸드백 10여점, 최신형 UHD TV, 피아노 등에도 압류 대상임을 뜻하는 '노란 딱지'가 붙었다.

TV조선

/ 서울시 제공


수색 과정에서 최 전 회장의 부인인 이모씨가 지난해 4월, 그림 87점을 35억원에 매각한 사실과 매각대금의 입금 계좌도 밝혀졌다.

이씨는 "그림 매각대금 35억 원은 손주들의 학자금으로 쓸 돈"이라고 해명했다.

최 전 회장의 양재동 집은 고급 빌라단지의 단독 세대로, 연면적 100평이 넘는다.

넓은 마당에 실내에는 고급 운동기구 등을 갖췄다.

38세금징수과 관계자는 "공시지가만 29억원으로, 시세는 35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현재 이 집과 최 전 회장 아들 2명이 각각 살고 있는 주택은 재단 명의로 되어 있어, 즉각 압류가 불가능하다.

38세금징수과는 재단 명의의 집들도 잠재적 압류 대상으로 보고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병욱 서울시 38세금징수과장은 "서울시의 누적 체납세액이 6500억원에 달한다"며 "재산을 은닉하고 호화생활을 하고 있는 악의적 고액체납자에게 더욱 강력한 행정제재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 신유만 기자

신유만 기자(again99@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