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39583 0112021030366539583 02 0201001 6.2.6-HOTFIX 11 머니투데이 58659188 false true false false 1614768046000

검찰, 여성 2명 살해한 최신종에 항소심서도 사형 구형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도윤 기자]
머니투데이

전북 전주와 부산에서 실종된 여성 2명을 연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최신종. (전북지방경찰청 제공) 2020.5.21/뉴스1

검찰이 실종 여성 2명을 살해한 최신종(32)에게 항소심에서도 1심과 같은 사형을 구형했다.

3일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1형사부(부장판사 김성주)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최신종에게 1심과 같은 사형을 구형했다.

이에 대해 변호인은 "피고인은 2번째(부산 실종) 여성의 시신이 발견된 이후 자포자기상태에서 검찰이 원하는 대로 진술했다"며 "피고인의 행적이 의문스러운 부분이 있지만 피해자(전주 실종여성)의 신체에서 DNA가 나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러가지 정황을 참작해 강도 부분은 무죄 선고하고, 양형과 관련해선 깊이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해 최대한 선처해달라"고 말했다.

최신종은 최후진술을 통해 "피해자 가족에게 죄송하다. 용서받을 생각은 없다. 다만 신상공개로 가족들이 2차 피해를 보고 있다"며 "죄는 내가 지었다. 가족은 죄를 지은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도·강간 부분을 적극적으로 부인하는 것은 아내와 아들 때문이다. 절대 강압적으로 한 성관계가 아니다"면서 "강도·강간부분에 대해선 재판부가 잘 살펴봐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신종에 대한 2심 선고 재판은 4월 7일 열린다.

최신종은 지난해 4월 15일 0시쯤 전북 전주시 완주군 이서면 인근에서 A씨(34·여)를 성폭행하고 목 졸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기소됐다. 숨진 A씨는 최신종 아내의 선배로, 평소 잘 알고 지낸 사이다.

최신종은 첫 번째 범행 뒤 5일이 지난 4월 19일 새벽 1시쯤 전주시 대성동 한 주유소에 세워진 자신의 차 안에서 B씨(29·여)를 살해하고, 시신을 완주군 상관면의 한 과수원에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B씨는 부산에서 온 여성이다.

전북경찰청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는 범행이 잔혹·중대하고, 범행을 입증할 증거가 충분하다는 점 등을 들어 최신종의 신상공개를 결정했다.

1심 재판부는 최신종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사람의 생명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절대적 가치로 살인은 어떤 이유에서도 용납될 수 없다"며 "범행 동기에 참작할 만한 사유가 없고 무자비했다"고 지적했다.

1심 선고에 대해 검찰은 양형부당 등을 이유로, 최신종은 사실오인 및 법리오해, 양형부당 등의 이유로 항소했다.

김도윤 기자 justic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