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39904 0042021030366539904 04 0401001 6.2.6-HOTFIX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4769789000

"미얀마 군경 총격으로 시위대 최소 9명 사망"

글자크기
[앵커]
미얀마에서 또 군경의 무차별 총격으로 쿠데타 반대 시위를 벌이던 시위대 9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얀마 사태 해결을 위한 아세안의 노력이 무위로 돌아간 가운데 사태가 또다시 악화하고 있습니다.

국제부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김형근 기자!

지난 일요일 군경의 발포로 시위대 18명이 숨진 지 사흘밖에 안 됐는데 또 대규모 유혈사태가 발생했군요?

[기자]
AFP 통신은 현지 의료진들을 인용해 "중부 사가잉시에서 4명이 총에 맞아 숨졌다"고 전했습니다.

또 현지 매체인 '미얀마 나우'는 미얀마 제2도시 만달레이에서 군경의 총격으로 남녀 한 명씩, 두 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얀마 나우는 30대 여성은 가슴에, 10대 남성은 머리 부위에 총을 맞고 숨졌다고 덧붙였습니다.

로이터 통신도 목격자들을 인용해,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도 군경이 총을 쏴 1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다쳤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밍잔에서도 사망자 한 명이 발생하고 여러 명이 다쳤다고 전했습니다.

현지 매체는 지금까지 상황을 종합해 보면 오늘 시위에서 최소 9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28일 미얀마 전역에서 경찰의 무차별 발포로 최소 18명이 숨지는 이른바 '피의 일요일' 이후 사흘 만에 대규모 유혈 사태가 또 발생한 겁니다.

어제 화상으로 열린 동남아국가연합 아세안과 미얀마 군정 대표 간의 회의가 성과 없이 끝나면서 군경의 폭력 진압이 더 거세지는 분위기입니다.

어제 회의에서 아세안은 의장 성명을 통해 "모든 당사자가 더 이상의 폭력을 부추기는 행위를 자제하고 대화로 평화적으로 사태를 해결해나갈 것을 촉구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히는 데 그쳤습니다.

이런 가운데 군부 쿠데타로 정권을 빼앗긴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측은 특사에 이어 각료를 자체적으로 임명하는 등 군사 정권에 대항하는 행보를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