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39982 0232021030366539982 04 0402001 6.2.6-HOTFIX 23 아시아경제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4770400000

日, 도쿄 등 4개지역 코로나19 긴급사태 2주 연장될 듯

글자크기

스가, 도쿄 등 4개 지역 긴급사태 2주 연장 뜻 밝혀

5일 전문가 회의 후 긴급사태 연장 여부 결정 방침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일본에서 도쿄 등 수도권 4개 광역 지역에 발효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사태가 2주간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3일 도쿄도, 가나가와·사이타마·지바현 등 수도권 1도, 3현에 오는 7일까지 선포된 긴급사태를 2주 가량 연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국민의 생명과 삶을 지키기 위해 (수도권 지역 긴급사태를) 2주 정도 연장하는 것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긴급사태 선포 및 해제권을 갖고 있는 스가 총리는 지난 1월8일 한 달 시한으로 수도권 4개 광역 지역에 긴급사태를 발효했다. 이후 긴급사태는 오사카 등 다른 7개 지역으로 확대됐다. 전국 47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11곳에 발효됐던 긴급사태는 도치기현을 제외한 10곳에서 3월7일까지 한 달 연장됐으나 수도권을 제외하고는 이달 1일 자로 조기 해제됐다.


이날 도쿄 지역에선 신규 확진자가 316명 추가되면서 사흘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일본 정부는 오는 5일 전문가 회의를 열어 감염 상황을 정밀하게 살핀 후 스가 총리 주재 대책본부 회의에서 수도권 지역 긴급사태 연장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