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0015 0252021030366540015 04 0401001 6.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70549000

“중국 바이러스는 꺼져” 영국서 무차별 폭행당한 중국인

글자크기
영국에서 대낮에 중국인이 두들겨 맞는 등 코로나 팬데믹(대유행) 이후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한 인종차별·혐오 범죄가 늘어났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3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조선일보

영국에서 무차별 폭행을 당한 중국 톈진 출신 펑 왕. /SCMP

SCMP에 따르면, 영국 사우샘프턴대 재무관리 관련 강의를 하는 중국 톈진 출신 펑 왕(37)은 지난달 23일 낮 자택 인근에서 조깅을 하러 나간 지 몇 분만에 알지도 못하는 20~25세 백인 남성 4명에게 폭언·폭행을 당했다.

당시 차량에 타고 있던 백인 남성 4명이 왕을 보자마자 욕설을 섞어 “‘중국 바이러스'는 이 나라에서 꺼져라”고 말했다고 한다. 왕이 이에 항의하자 이들 일당은 차에서 내려 왕을 집단 폭행했다. 왕은 코피가 났으며 얼굴, 팔 등에 타박상을 입었다. 근처에 있던 행인들이 경찰에 신고했고 구급차를 불렀다. 일당 중 21세인 용의자 1명은 경찰에 체포됐지만 조사 이후 풀려났다.

왕은 SCMP 인터뷰에서 “영국에 처음 왔을 때는 밤에 조깅을 해도 걱정이 없었는데 최근 상황이 아주 나빠졌다”며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이어 코로나 팬데믹으로 사람들이 참을성이 없어지고 화가 난 상태”라고 말했다. 사우샘프턴 내 중국인 300여명은 왕을 지원하고 인종차별 범죄를 비판하기 위해 지난 28일 온라인상에서 연대회의를 열었다.

조선일보

영국에서 무차별 폭행을 당한 중국 톈진 출신 펑 왕. /SCM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CMP는 중국과 영국이 홍콩 국가보안법 등 외교문제로 잇달아 충돌하면서 영국에 거주하는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한 혐오범죄가 늘어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지난해 3월 영국에서 첫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싱가포르 국적의 한 학생은 런던 옥스포드 거리에서 16세 영국인에게 무차별 폭행 당했다.

지난해 1~6월 영국에선 중국인 등 동아시아인에 대한 인종차별 범죄가 457건 발생했다.

[이세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