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0771 1252021030366540771 05 0501001 6.2.6-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14773196000

'7번 스타'의 만남 "성공은 쉽게 오지 않아요"

글자크기
◀ 앵커 ▶

수요일 밤 스포츠뉴스입니다.

똑같이 등번호 7번을 달고 영국과 미국에서 맹활약중인 코리안리거 두명이 온라인에서 만났습니다.

EPL 손흥민 선수와 NFL 구영회 선수의 만남을 김태운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 리포트 ▶

지난 2017년, 한국인 최초로 NFL무대를 밟은 구영회.

방출과 도전의 시련을 극복하고 NFL 올스타급 선수로 성장했습니다.

[구영회/애틀랜타]
"한국에 있을 때는 NFL이 뭔지도 몰랐죠. (초등학교 6학년 때) 이민간 이후에 친구를 사귀면서 미식축구를 알게 됐고 그때부터 축구보다 더 빠지게 됐죠."

구단의 주선으로 구영회와 마주한 손흥민도 어린 시절을 회상하며 반가움을 나타냈습니다.

[손흥민/토트넘]
"제 꿈은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거였죠. 박지성 선수를 비롯해 여러 선수들이 뛰고 있었고, 저도 갈 수 있다고 믿었어요."

구영회의 원래 꿈도 축구 선수.

지금은 두 살 형인 손흥민의 팬이 됐습니다.

[구영회/애틀랜타]
"저는 어릴 때부터 맨유 팬이었죠. 그땐 박지성 선수가 뛰었으니까요. 근데 지금은 손흥민 선수 때문에 토트넘 팬이에요. 게임할 때도 항상 토트넘 골라요."

공교롭게도 등번호도 모두 7번.

토트넘 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NFL경기가 코로나로 취소된 게 서로 못내 아쉽습니다.

우리가 작년에 만날 수 있을 줄 알았어요. 저도 손흥민 선수를 만나는 걸 정말 기대했는데요.

[손흥민/토트넘]
"여긴 정말 경기장이 멋있어요. 꼭 오셨으면 좋겠고, 하루 빨리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서로를 격려하며 짧은 만남을 마무리했습니다.

[손흥민/토트넘]
"성공은 공짜로 오는 게 아니잖아요. 정말 엄청난 노력을 쏟았을 거라고 생각하고요. 구영회 선수가 한국인인게 자랑스럽습니다."

MBC뉴스 김태운입니다.

(영상편집:김진우)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김태운 기자(sportskim@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