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0939 0032021030366540939 04 0401001 6.2.6-RELEASE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4774694000

"스위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의 약 70%가 변이"

글자크기
연합뉴스

스위스의 한 식당 종업원이 보건장관의 코로나19 대책 발표를 지켜보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스위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가운데 변이 감염률이 약 7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스위스인포에 따르면 연방 공중보건청은 전날 기자 회견에서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입원 환자와 신규 사망자가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신규 확진자 가운데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가 68%를 차지하고 있으며 비율이 증가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공중보건청 관계자는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끝나지 않았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앞서 연방 정부는 1월 18일 단행한 봉쇄 조처를 지난 1일 완화, 일반 상점의 영업과 도서관 등의 운영을 허용했다.

그러나 식당과 카페 등의 야외 테라스 영업은 22일까지 계속 중단했다.

실시간 통계 사이트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인구가 약 870만 명인 스위스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날 기준 55만8천622명, 누적 사망자는 10만5명이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