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1377 1022021030366541377 05 0506003 6.2.6-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78200000

포체티노, "토트넘은 영원히 기억될 것...언젠가 경기장에서 응원하고파"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파리 생제르망(PSG)에서 경력을 이어가고 있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가 토트넘 훗스퍼를 지금도 애정하고 있었다.

포체티노 감독은 지난 2019년 11월 성적 부진을 이유로 토트넘 훗스퍼를 떠나 1년 넘게 새 팀을 기다렸다. 토트넘에서 2014년부터 5년간 머물며 팀을 비약적으로 발전시켰고 지난 2018-19시즌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을 이뤄냈다. 하지만 바로 다음 시즌 선수단 동기부여와 팀 하락세를 막는데 실패하며 결국 토트넘에서의 생활을 정리해야만 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감독 시장에서 최대 매물이었다. 빅클럽들이 감독 공백이나 거취 문제가 불거질 때 항상 1순위로 거론된 인물이 포체티노 감독이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바르셀로나, 유벤투스, 레알 마드리드 등이 이에 해당됐다. 하지만 결국 포체티노 감독의 행선지는 PSG였다.

포체티노 감독은 토트넘에서의 설움을 뒤로하고 PSG에서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부임 3경기 만에 프랑스 프로축구연맹 트로페 데 샹피옹(슈퍼컵)을 들어 올리는데 성공했다. 또한 챔피언스리그에서는 바르셀로나와 16강 1차전에서 4-1로 승리하며 8강 진출을 눈앞에 두고 있다. 리그에서는 1위 릴에 승점 2점 차로 뒤져있다. 이렇듯 현재까지 13경기를 치르며 10승 1무 2패로 적응기치고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포체티노 감독이라 할 수 있다.

포체티노 감독은 3일(한국시간) 유럽축구연맹(UEFA) 공식 인스타그램 페이지에서 자신에 대한 질문과 메시지에 답했다. 다양한 질문이 쇄도한 가운데 토트넘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그는 "토트넘과 함께 보낸 5년 반의 여정은 믿을 수 없을 만큼 즐거웠고 좋았다. 내 마음 속에 토트넘은 영원히 기억 될 것이다. 나는 토트넘 가족의 한 구성원이다"라며 "언젠가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토트넘을 응원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