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1400 0112021030366541400 08 0801001 6.2.6-HOTFIX 11 머니투데이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14778425000

"5명 중 1명은 청력 손실"…애플, 청력연구 결과보니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머니투데이

애플 청력 연구에 참여할 수 있는 리서치 앱 화면 /사진=애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이 '세계 청각의 날'(World Hearing Day)을 맞아 미국 수천만 애플 제품 이용자와 함께한 '애플 청력 연구' 결과를 3일 공개했다. 조사결과 20%달하는 대상자들에게서 청력손실이 드러났다.

이번 결과는 애플 제품 이용자를 대상으로 수집한 청력 건강 데이터를 미시간 주립대 공중보건대학과 공동 분석한 것이다.

연구에 따르면 전체 연구 참여자의 25%가 WHO(세계보건기구) 권장 수준을 넘어선 평균 환경 소음(도로, 기계, 대중교통 등)을 일상적으로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50%에 달하는 참여자는 소음 수준이 과한 직장 환경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참가자 10명 중 1명은 WHO 권장 수준을 넘어선 헤드폰 소리에 매주 노출되고 있었다. 이들은 전문가에 의해 청력 손실 진단을 받은 경험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와 함께 진행된 청력 검사 데이터에 따르면, WHO 기준으로 전체 참여자 중 20%가 청력 손실이 있었으며, 10%는 소음 노출 강도와 일치하는 수준의 청력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참여자 절반은 최근 10년간 전문적인 청력 검사를 받지 않았다. 또 참여자의 25%는 청각 손상 증상으로 추정되는 이명을 종종 경험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명이란 귀에서 '윙' 또는 '삐'와 같은 소리가 들리는 현상이다.

WHO는 2050년까지 전 세계 인구 중 7억 명이 극심한 청력 손실을 경험할 것으로 예측했다. 청력 손실은 단순 의사소통 상실을 넘어 소외감, 고독감 유발 등 개인 건강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릭 나이첼 미시간주립대 교수는 "애플 청력 연구를 1년간 진행하면서 일상 소음 노출이 청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유의미한 결과를 얻었다"며 "이번 결과는 사람들이 적극적으로 청각을 보호하기 위해 여러 방법을 찾아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애플은 사용자 청력을 보호하기 위한 기능과 청각 장애를 가진 이들을 위해 기능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아이폰 건강 앱은 사용자가 노출된 소음 수준 이력을 추적하며, 애플 워치는 주변 소음 수준을 측정해 알림을 준다. iOS 듣기 지원에는 극심한 청각 장애 및 난청을 지난 사용자를 위한 기능탑재하고 있다.

박효주 기자 app@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