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1494 0202021030366541494 06 0602001 6.2.6-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79855000 related

도경완 "장윤정 프리선언 반대? 자식 이기는 부모 없다고…" (라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KBS에서 퇴사한 도경완 전 아나운서가 프리 선언 이유를 밝혔다.

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책받침 스타 단짝 임상아, 오현경, 영혼의 개그 단짝 이용진, 이진호와 함께하는 ‘안 싸우니 다행이야’ 특집으로 꾸며졌다.

‘안 싸우니 다행이야’ 특집 스페셜 MC로 프리랜서 방송인 도경완이 출격했다. KBS 35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인 도경완은 다수의 프로그램 MC로 활약했다. 특히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아내인 ‘트로트 여제’ 장윤정과 아들 연우, 딸 하영과의 단란한 일상을 공개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도경완은 최근 활발한 활동 중 퇴사 소식을 알려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13년 만에 KBS를 떠난 그는 아내 장윤정의 소속사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면서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시동을 걸었다.

도경완은 "MBC는 처음이다. 주차장 들어설 때부터 놀랐다. 선이 진하더라"라고 남다른 MBC 입성 소감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국진은 "아내 장윤정이 프리 선언을 반대하진 않았냐"고 물었고, 도경완은 "자식 이기는 부모 없다. 아내가 밥 차려주고 돈도 주고 가끔 혼내기도 하니까 엄마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shinye@mk.co.kr

사진ㅣ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