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1668 0022021030366541668 01 0101001 6.2.6-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82326000

박주민 “대선, 열어 놓고 고민…도전 주저할 생각 없어”

글자크기
중앙일보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차기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 "도전을 굳이 주저하거나 포기할 생각이 없다"며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TV '뉴스1번지'에서 "정치적으로 본인의 쓰임새가 어디까지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선 같은 경우도 열어 놓고 고민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제가 어떤 내용을 갖추느냐 그리고 어떤 것들을 국민에게 말씀을 드리고 싶은가 여기에 달린 문제"라며 "제가 '이 이야기는 국민과 함께 나누고 싶고 국민의 의견도 듣고 싶고 또 국민들 설득할 자신이 있다' 그러면 저는 도전을 굳이 주저하거나 포기할 생각이 없다"고 했다.

이어 "다른 매체와 인터뷰에서도 대선 같은 경우 열어 놓고 고민하고 있다고 말씀드렸는데 바로 그런 취지"라면서 "열심히 공부하고 있고 또 열심히 주변에 있는 사람들과 이야기 나누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진행자가 "또 다른 더 큰 도전을 위해 지금은 스스로 내공을 쌓아 가고 있는 것으로 이해하면 되겠느냐"고 묻자 "그렇게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당 검찰개혁특위 간사인 박 의원은 이날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을 위한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움직임을 정면 비판한 것에 대해선 "검찰 조직 책임자로서 여러 의견을 밝힐 수 있지만 공무원이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정해진 절차대로 차분하게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방법이 많음에도 그렇게 하지 않고 언론 인터뷰라든지 기자들을 대상으로 직접 이야기하는 게 과연 바람직한가 이런 생각이 든다"고 했다.

윤 총장이 정계에 진출할 것으로 보느냐는 물음에는 "퇴임 이후에 정치를 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안타까운 것은 지금 현재 공무원이고, 수사의 공정성과 중립성을 위해서 굉장히 정치적 중립성을 유지해야 하는 자리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향후 행보에 대해서 자꾸 얘기하면 검찰이 하는 수사에 대한 공정성을 국민이 믿기 어렵다"면서 "그래서 조금 주의를 좀 해 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