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3702 0912021030466543702 02 0213001 6.2.6-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09879000

[단독] "우리 아빠가 누군줄…" KTX 햄버거 20대 진상녀 고발 당해(종합)

글자크기
더팩트

4일 철도특별사법경찰대에 따르면 코레일은 전날 감염병 예방법 위반 및 철도안전법 위반 등 혐의로 A(27·여)씨에 대한 고발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레일, 감염병 예방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장 접수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한국철도(코레일)가 KTX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기고 음식물을 먹은 20대 여성을 고발했다.

이 여성은 네티즌들의 공분을 산 데 이어 결국 경찰서에서 조사까지 받아야 하는 처지가 됐다.

4일 철도특별사법경찰대에 따르면 코레일은 전날 감염병 예방법 위반 및 철도안전법 위반 등 혐의로 A(27·여)씨에 대한 고발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사건의 개요는 이렇다.

동대구역에서 승차한 A씨는 자리에 앉아 초코케이크를 먹다가 승무원의 제지를 받고 케이크를 가방에 넣었다고 한다.

이후 승무원이 자리를 뜨자 이번에는 가방에서 햄버거를 꺼내 먹었고, 이때 같은 칸에 있던 또 다른 승객 B씨가 격렬하게 항의했다.

결국 두 사람은 말다툼을 벌였고 격분한 B씨는 당시의 상황을 글로 적어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렸다.

B씨에 따르면 A씨는 "내가 여기서 먹든 말든 니가 무슨 상관이냐, 없이 생기고 천하게 생긴 X"이라며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군줄 알고 그러냐. 너 같은 거 가만 안 둔다"고 말했다.

이어 "없는 것들이 화가 가득 차서 있는 사람한테 화풀이한다"며 "진짜 없이 생겼다"는 등 막말을 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A씨가 자신의 사진을 찍으며 페이스북에 올리겠다는 등 협박을 했다는 것이 B씨의 주장이다.

해당 글은 순식간에 수십 만명의 동의를 얻었고, A씨는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후 A씨가 B씨에게 사과를 하자, B씨는 "A씨의 아버지를 찾지 말아달라"고 당부하는 내용의 글을 또 다시 올렸다.

코레일은 A씨가 승무원의 1차 제지를 받고도 햄버거를 먹어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했다. KTX에서는 코로나19 방역조치로 인해 음식을 먹을 수 없다.

경찰 관계자는 "고발장이 접수된 건 사실"이라며 "법과 원칙에 따라 사건을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now@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