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3946 0242021030466543946 08 0801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14811289000

구글 "개인 인터넷 서핑기록 추적 차단"…웹광고 지각변동 예고

글자크기

내년부터 크롬 이용자 사이트 방문 및 열람기록 추적 금지

`제3자 쿠키` 및 `디바이스 핑거프린트` 등 대체기술도 철퇴

대신 익명화한 개인 정보로 맞춤형 광고 가능한 기술 도입

애플 선제적 대응에 동참…"디지털광고 판도 변화 촉발"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세계 최대 검색엔진인 구글이 앞으로는 개인의 인터넷 열람(서핑) 기록을 추적하거나 이를 활용해 광고하는 행위를 제한하는 등 개인 프라이버시 보호를 한층 더 강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개인을 타깃으로 한 광고가 크게 위축될 수 있어 디지털 광고시장에서 엄청난 판도 변화가 나타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이데일리



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데이빗 템킨 구글 프로덕트 매니저는 이날 회사 공식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내년부터 인터넷 이용자들이 하나의 웹사이트에서 다른 사이트로 옮겨 다니는 방문 기록을 파악하는 추적기술을 이용하거나 이런 대체 기술 개발에 투자하는 일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템킨 매니저는 “디지털 광고가 사생활 보호와 개인 신원이 어떻게 이용되는 지에 대한 점증하는 우려에 대처하도록 진화하지 않는다면 우리가 자유롭고 개방된 웹의 미래를 위태롭게 만들 수 있다”며 이 같은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이미 지난해 구글은 자사 웹 브라우저인 크롬에서 광고회사와 같은 웹사이트 운영사들이 유저들의 열람 기록을 추적하기 위해 사용하던 ‘제3자(서드파티) 쿠키’를 단계적으로 줄여 2022년까지 완전 폐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쿠키는 이용자가 방문한 웹사이트의 서버가 이용자의 컴퓨터에 저장하는 파일로, 로그인 아이디와 암호, 장바구니 내역, 해당 사이트에 대한 설정 등의 정보를 담고 있다.

다만 쿠키를 대체할 수 있는 디바이스 핑거 프린트라는 기술이 확산되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구글은 이 같은 대체 기술까지로 제한 대상을 확대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신에 구글은 광고주들이 이용할 광고 구매 도구에 ‘프라이버시 샌드박스’로 불리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해 도입할 계획이다. 프라이버시 샌드박스는 익명화나 데이터 집적 같은 방법을 통해 각 개인으로부터 정보를 수집하지 않고도 맞춤형 표적 광고를 보낼 수 있도록 해준다는 것이다. 예컨대 이 기술은 이용자의 기기에서 인터넷 서핑 습관을 분석한 뒤 비슷한 습관을 가진 이용자들을 한 집단으로 묶고, 광고주들이 개별 이용자가 아니라 관심사가 비슷한 이용자 집단에 맞춤형 광고를 보낼 수 있게 해준다.

구글은 이달 중에 이 기술을 개발 완료한 뒤 4월부터는 크롬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를 시작해 수용도를 살펴 본다는 계획이다.

구글의 이 같은 조치는 자사 브라우저인 사파리에서 제3자 쿠키 사용을 제한한 애플과 달리 웹 광고 비중이 높다는 이유로 개인 프라이버시 보호에 미온적이라는 비판이 나온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WSJ은 이번 조치가 디지털 광고업계 판도 변화를 촉발시킬 것으로 보고 있다. 세계 최대 디지털 광고업체인 구글이 개인화된 추적 기술 이용을 중단하면 산업계 전체에 파급효과가 미친다는 것. 디지털 광고 컨설팅업체 자운스 미디어에 따르면 구글은 지난해 글로벌 디지털 광고시장의 52%인 2920억달러(원화 약 328조7000억원)를 차지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