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5235 0232021030466545235 03 0301001 6.2.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15375000

작년 1인당 국민총소득 3만1755달러…성장률 -1.0%(종합)

글자크기

1인당 국민총소득 전년비 1.1%↓…2년 연속 감소세

"3년 연속 감소 시 추세적 하락" 경고도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장세희 기자]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줄어들면서 2년 연속 뒷걸음질쳤다. 3만달러대는 지켜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국내총생산(GDP)이 줄었던 탓에 1인당 GNI가 감소하는 것은 막을 수 없었다. 1인당 GNI가 2년 연속 감소한 것은 금융위기 당시였던 2008년, 2009년 이후 처음이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2020년 4분기 및 연간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1인당 GNI는 3만1755달러로 1년 전보다 1.1% 감소했다. 2019년 1인당 GNI는 4.3% 줄어든 3만2115달러를 기록한 바 있다.


1인당 GNI는 한 나라 국민의 평균적인 생활 수준을 보여주는 지표로 명목 국민총소득을 통계청 추계 인구로 나눠 원·달러 환율을 반영해 산출한다. 우리나라는 2017년 3만1734달러로 처음 3만달러대에 진입한 이후 2018년 3만3564달러로 늘었으나, 2019년 다시 줄어든 바 있다.


원화 기준 1인당 GNI는 3747만3000원으로 1년 전보다 0.1% 증가했다.


물가상승률을 반영한 명목 국내총생산(GDP)은 지난해 1924조5000억원으로 전년대비 0.3% 늘었다. 실질 GDP 성장률(-1.0%)보다는 명목 GDP 성장률이 웃돌았다. 명목 GDP 성장률이 개선되면서 GDP 디플레이터(명목GDP/실질GDP)는 지난해 1.3% 상승률을 기록했다. 2019년(-0.9%) GDP 디플레이터가 마이너스를 기록했지만, 지난해엔 상승 반전한 것이다.


지난해 연간 총저축률은 35.8%로 직전해(34.7%)보다 1.2%포인트 올랐고, 국내총투자율은 전년(31.2%)보다 0.2%포인트 오른 31.4%를 기록했다.


한편 지난해 우리나라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잠정)은 -1.0%를 나타냈다. 지난 1월 발표된 속보치와 같은 수준이다. 지난해 4분기 실질 GDP성장률(잠정)은 1.2%로, 속보치(1.1%)보다 0.1%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수출(0.3%포인트), 설비투자(0.1%포인트), 민간소비(0.1%포인트) 등이 일제히 상향 수정된 덕이다.


민간소비는 서비스와 재화가 모두 줄어 1.5% 감소했고, 정부소비 역시 물건비와 건강보험급여비 지출을 중심으로 0.5% 감소했다. 건설투자는 건물 및 토목 건설이 늘면서 6.5% 증가한 반면 설비투자는 기계류가 늘었으나 운송장비가 줄어 2.0% 줄었다.


수출은 반도체, 화학제품 등을 중심으로 5.4% 증가했으며, 수입은 기계 및 장비, 1차 금속제품 등이 늘어 2.2% 증가했다.


이와 관련해 안동현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는 "국민이 체감하는 소득 증가율이 계속해서 떨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결국 소비와 투자 위축으로 경제성장률이 떨어지는 일종의 악순환이 반복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도 국민총소득이 감소한다면 추세적으로 하락한다고 봐야한다"고 덧붙였다.



세종 =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