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5436 1192021030466545436 03 0301001 6.2.6-HOTFIX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14815802000

신규확진 400명 안팎 예상…상급종합병원 접종 시작

글자크기
신규확진 400명 안팎 예상…상급종합병원 접종 시작

[앵커]

수도권 등 곳곳에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이어지면서, 어제(3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도 4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자세한 소식, 보도국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진우 기자.

[기자]

네, 어제 오후 9시까지 중간집계된 신규 확진자는 358명입니다.

그제 같은 시간 집계보다 50명 적은 숫자입니다.

수도권이 275명으로 77% 정도를 차지했고요.

경기에서만 148명, 서울에서 109명이 확진됐습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일주일째 300~400명대를 기록하고 있는데요.

오늘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 역시 400명 안팎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동두천시에서는 선제검사를 받은 외국인 7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로써 전수검사 과정에서 확진된 동두천 외국인 확진자는 총 103명이 됐습니다.

충북 진천에서는 닭 가공공장에서 6명이 추가 확진됐는데요.

관련 확진자는 22명으로 늘었습니다.

[앵커]

오늘부터 상급종합병원 의료진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되죠.

당초 계획보다 앞당겨진 건데요.

이 소식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오늘부터 상급종합병원 의료진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됩니다.

당초 8일 예정이었지만 백신이 빨리 들어와 일정이 앞당겨졌습니다.

첫 번째 기관은 서울대병원이고 첫 접종자는 병원장입니다.

서울대병원에는 8,600명분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입고됐는데요.

의료진과 간병인, 행정직원 등 병원 내 모든 구성원이 접종할 수 있는 물량입니다.

병원 측은 오늘부터 하루 1,000명씩, 열흘간 예방접종을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서울 아산병원과 세브란스병원, 고대구로병원에서도 순차적으로 백신 접종이 시작될 예정입니다.

이번 접종과는 별도로,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들은 화이자 백신을 맞게 됩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jin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