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6218 0562021030466546218 05 0507001 6.2.6-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17138000

‘1경기 2번 등판’ 김광현, 첫 시범경기서 0.2이닝 4실점

글자크기

뉴욕 메츠와의 홈 경기서 선발 등판

0.2이닝 동안 4안타·볼넷 2개 내줘 4실점(3자책)

세계일보

김광현.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2021년 첫 시범경기에서 ‘한 경기에 두 번 등판’이라는 보기 힘든 장면을 연출하면서 아쉬운 결과를 남겼다.

김광현은 4일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 뉴욕 메츠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총 0.2이닝 동안 4안타와 볼넷 2개를 내주며 4실점(3자책) 했다. 삼진은 2개를 잡았다.

이날 김광현은 이례적으로 두 번 등판하고, 두 번 강판했다. 김광현도 1회 아웃 카운트 한 개만 잡은 뒤 강판했다가 2회 다시 등판했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김광현이 1회에 흔들리자 1사 후 교체 사인을냈다. 김광현은 야수로 이동하지도 않고, 더그아웃으로 들어왔다. 교체됐던 김광현은 2회 시작과 동시에 다시 마운드에 올랐다. 규정상은 불가능한 일이지만, 규정에 얽매이지 않는 시범경기여서 김광현은 두 차례 마운드에 올랐다.

이날 김광현은 공 39개를 던지며 아웃 카운트 2개를 잡았다. 베이스볼 서번트에 따르면 김광현은 직구 18개(46%), 슬라이더 11개(28%), 커브6개(15%), 체인지업 4개(10%)를 던졌다.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44㎞였다.

로저딘 스타디움에 내린 비 때문에 경기 시작이 지연되면서 김광현은 다소 불편한 상황에서 마운드에 섰다. 김광현은 첫 타자 케빈 필라에게 시속 132㎞ 슬라이더를 던지다가 왼쪽 외야 펜스 상단을 때리는 3루타를 맞으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요나탄 비야르는 시속 137㎞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 처리하며 한숨을 돌렸지만, 이후 아웃카운트를 늘리지 못했다.

김광현은 1사 3루에서 J.D. 데이비스에게 시속 142㎞ 직구 승부를 펼치다 좌전 적시타를 맞아 첫 실점 했다. 포수 앤드루 키즈너가 호세 마르티네스 타석에서 공을 뒤로 흘리면서 데이비스는 2루로 향했다. 김광현은 마르티네스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1사 1, 2루 위기를 맞은 김광현은 루이스 기요르메에게 우전 적시타를 허용하더니, 이어진 1사 1, 3루에서는 토머스 니도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았다. 이러자 세인트루이스는 ‘첫 번째 투수 교체’를 단행했다. 김광현에 이어 등판한 앙헬 론돈이 두 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하면서 김광현의 1회 실점은 늘지 않았다.

2회 시작과 동시에 다시 김광현이 마운드에 올랐다. 김광현은 프란시스코 알바레스를 시속 132㎞짜리 날카로운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그러나 필라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이후 김광현은 다시 교체됐고 아쉬움 가득한 얼굴로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마르티네스의 뜬공 때 나온 세인트루이스 좌익수 오스틴 딘의 포구 실책으로 득점하면서 김광현의 실점이 1개 늘었다.

빅리그 진출 첫해인 2020년 시범경기에 5차례 등판해 9이닝 동안 5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던 김광현은 올해 출발이 좋지 않았지만 입지는 탄탄하다. 2021년 김광현은 잭 플래허티, 애덤 웨인라이트에 이은 세인트루이스 3선발 자원으로 분류됐다. 이날 김광현은 팀이 뒤진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갔으나, 타선이 폭발해 패전 투수가 되지 않았다. 세인트루이스는 14-9로 승리했다.

등판을 마친 김광현은 “제구가 흔들렸고, 구속도 잘 나오지 않았다. 전체적으로 부족했다”며 “영상 등을 보면서 다시 분석하겠다”고 했다. 그는 “1회에 투구 밸런스가 잘 맞지 않아서, 2회에 다시 등판할 때는 밸런스를 다시 잡고 싶었는데 잘되지 않았다”고 자평하며 “올해는 아직 실내에서 훈련한 시간이 많았다. 러닝보다 웨이트 트레이닝 위주로 훈련했는데 아직 준비가 부족하다. 정규시즌 개막(4월2일)까지 한 달 정도가 남았다. 좋은 모습을 되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