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7518 0582021030466547518 05 0507003 6.2.6-RELEASE 58 스포츠월드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14818861000

⅔이닝 4실점…김광현, 두 번의 등판 모두 흔들렸다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전반적으로 아쉬웠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올해 첫 시범경기에서 뭇매를 맞았다. 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2021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⅔이닝 4피안타 2볼넷 4실점(3자책)으로 흔들렸다. 삼진 2개가 위안이다. 경기 후 현지 언론과의 화상인터뷰에 임한 김광현은 “전체적으로 컨트롤이 좋지 않았고 구속도 안 나왔다. 문제가 무엇인지 비디오 분석을 통해 체크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밸런스가 잘 맞지 않는 모습이었다. 총 투구 수는 39개. 베이스볼서번트 집계에 따르면 직구(18개)를 바탕으로 슬라이더(11개), 커브(6개), 체인지업(4개) 등을 섞어 던졌다. 당초 2이닝 및 35구를 계획했으나 제구가 마음먹은 대로 되지 않으면서 고전했다. 스트라이크 개수는 23개(59%)였다. 비로 인해 경기 시작이 늦어진 탓인지 기본적으로 컨디션이 완전하지 않은 듯했다.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44㎞로 측정됐다. 타선이 터지면서 패전투수는 면했다.

이날 김광현은 낯선 경험을 했다. 두 번 등판해 두 번 강판됐다. MLB가 시범경기를 앞두고 특별규정을 도입하면서 발생한 장면이다. 투수가 20개 이상의 공을 던졌을 경우 그대로 이닝을 끝내거나 교체할 수 있다. 1회초 아웃카운트 1개를 잡는 동안 27개(4피안타 1볼넷)의 공을 던진 김광현은 1사 1,2루 위기에서 마운드를 앙헬 론돈에게 넘겨줬다. 추가적인 확인이 필요했던 마이크 쉴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상대 팀의 동의 아래 2회초 김광현을 다시 올렸다. 프란시스코 알바레스를 삼진 처리했지만 케빈 필라에게 볼넷을 허용했고 다시 강판됐다.

시범경기 결과에 크게 연연할 필요는 없다. 부족한 부분을 빨리 파악하고 메워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빅리그 데뷔시즌이었던 지난해와는 달리 올해는 다소 탄탄한 입지 속에서 출발한다. 일찌감치 선발 한 축으로 내정됐다. 속도에서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 지난 시즌 시범경기에선 5차례 등판해 9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바 있다. 김광현은 “달라진 것은 없다”면서 “작년에도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보다 정규시즌이 중요하다 봤다. 올해도 그렇게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투구 수를 늘려가는 과정이다. 몸을 만드는 데에 집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AP/뉴시스 (김광현이 올해 첫 시범경기에서 ⅔이닝 4실점(3자책)으로 부진했다. 개막 전까지 문제점을 보완할 계획이다.)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