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8025 0042021030466548025 01 0101001 6.2.6-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4818353000

[현장영상] '4.7 보궐선거' 국민의힘 후보 오세훈·박형준 수락 인사

글자크기
[박형준 /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정말 감사합니다.

시민 여러분 그리고 국민 여러분, 당원 동지 여러분 감사합니다.

특히 이 경선과정을 이렇게 잘 준비해 주시고 또 여기까지 오게 해 주신 우리 김종인 위원장님과 주호영 대표님 그리고 공천관리에 정말 탁월한 역량을 보여주신 정진석 공천위원장님을 비롯한 공천위원 여러분들께 특별히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저는 오늘 제게 주어진 공천장이 당이 준 것이지만 우리 부산 시민들이 주신 공천권이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앞으로 오로지 부산을 위해서 제 한몸 바치겠습니다.

그리고 이 기운을 바탕으로 해서 대한민국의 새로운 리더십이 형성될 수 있도록 또 제 온힘을 바치겠습니다.

저는 무엇보다도 오랜 경선과정이었습니다.

서울보다 부산이 경선을 굉장히 오래했는데 이 오랜 과정에서 정말 분투해 주신 우리 이언주 후보와 박성훈 후보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또 이 자리에서는 같이 못하셨지만 이진복 후보와 전성하 후보, 또 박민식 후보에게도 깊은 감사의 말씀과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경쟁을 하다 보면 운명적으로 얼굴을 붉히게 되는 순간이 있게 마련입니다.

저는 이 순간부터 그 모든 것을 잊겠습니다.

그리고 같이해 주신 후보들을 모시겠습니다.

특히 우리 박성훈 후보나 전성하 후보같이 젊고 역량 있는 후보들이 우리 국민의힘에 나섰다는 것이 저는 우리 국민의힘의 희망을보여주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이번 선거의 성격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 정치 역사상 가장 부끄러운 선거입니다.

가장 부끄러운 일로 치러지는 선거입니다.

전임 시장들이 견제받지 않은 잘못된 권력의 횡포로 인해서 빚어진 이 선거에 정의가 살아 있음을 우리 국민들이 보여주셔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한시도 우리는 이 선거가 왜 치러지는지를 잊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문재인 정권 4년 동안 우리 국민들이 폭주하는 정권에 대해서 정말 얼마나 실망하고 분노하고 있는지 현장에서 절절히 느끼고 있습니다.

이 정권의 폭주에 대해서 반드시 제동을 거는 선거가 이번 선거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국민들이 한푼한푼 아껴 낸 세금을 마치 정권의 정치자금처럼 쓰는 이 정권을 심판하지 않으면 누구를 심판하겠습니까?

저는 이번 선거를 통해서 우리 국민의힘이 비판만 하는 정당이 아니라 대안을 가진 정당 그리고 진정한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정당임을 보여드리겠습니다.

비판정당을 넘어서서 대안정당 그리고 정치적 공격을 넘어서서 합리적 대안을 제시하는 그런 정당으로 거듭난다는 것을 우리 부산 선거를 통해서 분명히 보여드리겠습니다.

그리고 부산에서부터 진정한 대한민국의 리더십, 혁신과 민주의 리더십이 어떻게 창출될 수 있는가 그 모범을 보여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회자]
박형준 후보님의 떨리는 목소리, 긴장하신 것 같기도 하고요. 그런 음성은 처음이었습니다. 축하드립니다.

다음은 4.7 보궐선거 역시 자랑스러운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오세훈 후보의 후보 수락 인사가 있겠습니다.

[오세훈 /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서울시민 여러분, 감사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사실 지난 10년 동안 많이 죄송했습니다.

임기를 다 마치지 못한 시장으로서 10년간 살아오면서 그 죄책감 또 자책감 격려해 주시는 시민 여러분들을 뵐 때면 더 크게 다가오는 죄책감, 책임감. 그 모든 것을 늘 가슴에 켜켜이 쌓으면서 여러분의 용서를 받을 수 있는 날을 제 나름대로 준비해 왔습니다.

사실 출마과정에서 매끄럽지 못했습니다.

좌고우면하고 고민도 깊었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정치적인 손실도 많이 봤고 또 시민 여러분들께 또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드리는 것 아닌가 하는 그런 걱정도 많이 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참 여러 가지로 많이 부족하고 못난 사람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다시 한 번 열심히 뛰어서 그동안 서울시민 여러분들께 지은 죄를 갚아라 하는 격려와 함께 회초리를 들어주셨다고 저는 무겁게 받아들입니다.

이 결과가 결코 저에게는 즐겁고 행복한 그런 결과가 아니라 격려와 함께 더 매섭게 질책하시는 그런 신뢰를 보내주신 거라고 저는 받아들이고 그 무거운 중압감에 사실 어깨가 매우 무겁습니다.

다 아시다시피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을 살리느냐 그리고 이대로 무너져내리느냐를 결정하는 갈림길의 선거입니다.

부산에서도 이겨야 되겠지만 우리 서울에서 반드시 승리해내서 이 무능하고 잘못된 길을 아무런 양심의 가책 없이 가고 있는 문재인 정권에 대해서 분명한 경종을 울리고 그리고 남은 기간 동안이나마 제대로 된 길을 가라. 공정한 길을 가라, 정의로운 길을 가라. 국민을 무서워하는 길을 가라 하는 국민의 지상명령을 전달하시는 그런 선거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광화문광장을 가득 메운 촛불의 뜻은 결코 민주당 지지가 아니었습니다.

대한민국을 이제 국민소득 3만달러 언저리에서 더 번영하는 나라를 만들고 그 과정에서 소외되고 어려운 분들 이제는 좀 제대로 챙겨라 하는 뜻을 담아서 광화문광장에서 촛불이 타올랐다고 생각을 합니다.

그런데 그 촛불의 잔향이 가시기도 전에 이 정부는 배신의 정치, 기만의 정치, 분열의 정치, 보복의 정치, 국민 무시의 정치를 펼쳐왔습니다.

4월 7일은 그 무도한 문재인 정부에게 준엄한 심판을 내리는 국민 여러분들의 저 깊은 마음속에서 울려나오는 경고의 메시지가 문재인 대통령 가슴팍에 박히는 그런 선거가 돼야 된다고 저는 굳게 믿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 이 자리가 영광의 자리가 아니라 그 준엄한 역사적인 소명을 저에게 주신 제 인생에서 가장 의미 있는 날이라고 스스로 다짐해 봅니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서울시민 여러분, 국민 여러분, 반드시 단일화는 이뤄내겠습니다.

분열된 상태에서의 4월 7일 선거는 스스로 패배를 자초하는 길입니다.

제 출마선언이 조금 매끄럽지 않았던 뜻도 그 점을 분명히 하고 어떤 일이 있어도 야권 분열 상태에서 선거를 치르지 않겠다는 저의 굳은 의지를 밝히는 또 다른 형태의 기존의 정치문법과는 맞지 않는 나름의 결단이었습니다.

그 충정, 단일화 순간까지 조금도 흔들림 없이 가지고 임하겠습니다.

그리고 서울시민 여러분, 국민 여러분들의 지상명령을 받들어서 단일화의 힘으로 국민 여러분의 힘으로 반드시 이 정권 심판해내는 교두보를 마련하겠다 하는 의지를 다시 한 번 굳게 밝힙니다.

마지막으로 이번 선거를 정말 아름답고 멋진 치열한 경선을 만들어주기 위해서 애써오신 우리 김종인 비대위원장님 그리고 비대위원님들. 그리고 정진석 공관위원장님을 비롯한 공관위원님들. 우리 당원 동지 여러분, 정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반드시 승리로 보답드리겠습니다.

서울시민 여러분, 정말 진심으로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일로써 유능한 일꾼의 일머리로써 반드시 보답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