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8564 0512021030466548564 08 0804001 6.2.6-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20078000

"에이프릴에 2억 썼는데"…학폭 논란에 아이돌 육성 게임 개발사 '불똥'

글자크기
뉴스1

게임 '퀸즈아이돌' 속 에이프릴 관련 무대 영상 (유튜브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근욱 기자 = 연예계에 불어닥친 잇단 '학폭'(학교폭력) 논란에 결국 게임업계까지 불똥을 맞았다.

지난 3일 모바일 게임 '퀸즈 아이돌'을 개발중인 선비소프트는 공식 카페에 입장문을 내고 "에이프릴 관련 콘텐츠는 게임 내 핵심 콘텐츠 중 하나였다. 현재로써는 어떠한 결정도 내리지 못하고 있는 점 양해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퀸즈아이돌은 자신이 기획사 대표가 되어 아이돌을 키워 나가는 형식의 아이돌 육성 모바일 게임이다. 해당 개발사는 걸그룹 에이프릴의 모든 음원을 사용해 게임 내 콘서트, 뮤직비디오, 이벤트 등을 기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3월 중 출시를 앞둔 시점에서 에이프릴의 전 멤버 이현주가 에이프릴 멤버들로부터 왕따를 당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개발사는 난감한 상황에 빠졌다. 심지어 에이프릴 멤버 이나은이 과거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고영욱을 언급하며 성희롱적 발언을 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해당 개발사는 "에이프릴의 음원 저작물 사용은 물론 완벽한 동선 안무 재연을 위해 국내 최고 장비를 보유한 모션 캡처 업체를 부르는 등 2억에 가까운 비용이 투자됐다"며 "저희 같은 작은 규모의 인디 개발사 입장에서는 사활을 걸지 않고는 투자하기 힘든 수준의 큰 금액이다"고 말했다.

이어 "개발을 90% 이상 완료한 상황에서 해당 콘텐츠를 들어내고 서비스 계획 일정에 맞춰 개발하는 건 불가능한 상황이다"며 "현재로써는 어떤 결정도 내리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게임을 개발하고 서비스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뜻하지 않은 변수를 만나게 되는지 다시 한 번 절감하고 있다"며 "4월에는 서비스할 수 있는 방향으로 계획을 조금 수정해 돌파구를 찾겠다. 추후 공지를 기다려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지난 3일 에이프릴의 소속사 DSP는 이현주의 가족 및 지인을 주장하며 글을 게재한 모든 이들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ukgeu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