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8847 1192021030466548847 01 0101001 6.2.6-HOTFIX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14820457000

[현장연결] 오세훈 "10년간 죄책감·자책감 많아…부족하지만 열심히 뛸것"

글자크기
[현장연결] 오세훈 "10년간 죄책감·자책감 많아…부족하지만 열심히 뛸것"

조금 전, 국민의힘이 서울시장 당내 경선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서울시장 후보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선출됐는데요.

수락 연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오세훈 / 4·7 재보궐선거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서울 시민 여러분 감사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사실 지난 10년 동안 많이 죄송했습니다.

임기를 다 마치지 못한 시장으로서 10년간 살아오면서 그 죄책감 또 자책감.

격려해 주시는 시민 여러분들을 뵐 때면 더 크게 다가오는 죄책감, 책임감.

그 모든 것을 늘 가슴에 켜켜이 쌓으면서 여러분의 용서를 받을 수 있는 날을 저 나름대로 준비해 왔습니다.

사실 출마 과정에서 매끄럽지 못했습니다.

좌고우면하고 고민도 깊었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정치적인 손실도 많이 봤고 또 시민 여러분들께 또 한 번 한번 심려를 끼쳐드리는 것 아닌가 하는 그런 걱정도 많이 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참 여러 가지로 많이 부족하고 못난 사람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다시 한 번 열심히 뛰어서 그동안 서울 시민 여러분들께 지은 죄를 갚아라 하는 격려와 함께 회초리를 들어주셨다고 저는 무겁게 받아들입니다.

이 결과가 결코 저에게는 즐겁고 행복한 그런 결과가 아니라 격려와 함께 더 매섭게 질책하시는 그런 신뢰를 보내주신 거라고 저는 받아들이고 그 무거운 중압감에 사실 어깨가 매우 무겁습니다.

다 아시다시피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을 살리느냐 그리고 이대로 무너져내리느냐를 결정하는 갈림길에 갈림길의 선거입니다.

부산에서도 이겨야겠지만 서울에서 반드시 승리해내서 이 무능하고 잘못된 길을 아무런 양심의 가책없이 가고 있는 문재인 정권에 대해서 분명한 경종을 울리고 그리고 남은 기간 동안이나마 제대로 된 길을 가라, 공정한 길을 가라, 정의로운 길을 가라, 국민을 무서워하는 길을 가라 하는 국민의 지상명령을 전달하시는 그런 선거라고 저는 생각을 합니다.

광화문광장을 가득 메운 촛불의 뜻은 결코 민주당 지지가 아니었습니다.

대한민국을 이제 국민 소득 3만 달러 언저리에서 더 번영하는 나라를 만들고 그 과정에서 소외되고 어려운 분들 이제는 좀 제대로 챙겨라 하는 뜻을 담아서 광화문광장에서 촛불이 타올랐다고 생각을 합니다.

그런데 그 촛불의 잔향이 가시기도 전에 이 정부는 배신의 정치, 기만의 정치, 분열의 정치, 보복의 정치, 국민 무시의 정치를 펼쳐왔습니다.

4월 7일은 그 무도한 문재인 정부에게 준엄한 심판을 내리는 국민 여러분들의 저 깊은 마음속에서 울려나오는 경고의 메시지가 문재인 대통령 가슴팍에 박히는 그런 선거가 돼야 된다고 저는 굳게 믿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 이 자리가 영광의 자리가 아니라 그 준엄한 역사적인 소명을 저에게 주신 제 인생에서 가장 의미 있는 날이라고 스스로 다짐해 봅니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서울 시민 여러분, 국민 여러분, 반드시 단일화는 이루어내겠습니다.

분열된 상태에서의 4월 7일 선거는 스스로 패배를 자초하는 길입니다.

제 출마선언이 조금 매끄럽지 않았던 뜻도 그 점을 분명히 하고 어떤 일이 있어도 야권 분열 상태에서 선거를 치르지 않겠다는 저의 굳은 의미를 밝히는 또 다른 형태의 기존의 정치 문법과는 맞지 않는 나름의 결단이었습니다.

그 충정 단일화 순간까지 조금도 흔들림없이 가지고 임하겠습니다.

그리고 그 서울 시민 여러분, 국민 여러분들의 지상명령을 받들어서 단일화의 힘으로, 국민 여러분의 힘으로 반드시 이 정권 심판해내는 교두보를 마련하겠다 하는 의지를 다시 한 번 굳게 밝힙니다.

마지막으로 이번 선거를 정말 아름답고 멋진 치열한 경선을 만들어주기 위해서 애써오신 우리 김종인 비대위원장님 그리고 비대위원님들.

그리고 정진석 공관위원장님을 비롯한 공관위원님들.

우리 당원 동지 여러분, 정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반드시 승리로 보답드리겠습니다.

서울 시민 여러분, 정말 진심으로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일로서 유능한 일꾼의 일머리로서 반드시 보답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