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9415 0372021030466549415 01 0101001 6.2.6-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21151000

선출된 오세훈 "10년간 죄송…단일화 반드시 이루겠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이상섭 기자/babtong@heraldcorp.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국민의힘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경선에서 낙승을 한 오세훈 후보는 "(야권)단일화를 반드시 이루겠다"고 밝혔다.

4일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이뤄진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서울시장 후보로 뽑힌 오 후보는 수락 연설에서 "분열된 상태에서 4·7 보선에 임하는 것은 패배를 자초하는 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오 후보는 이에 따라 곧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단일화 논의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그는 "단일화 순간까지 조금의 흔들림도 없이 임하겠다"며 "국민의 지상 명령을 받아 단일화를 하고, 국민의 힘으로 반드시 정권을 심판하는 교두보를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오 후보는 ‘중도사퇴 원죄론’을 놓고 다시 사과했다.

이는 2011년 재선 서울시장이던 그가 무상급식 투표와 관련, 서울시장직을 걸고 주민투표에 나섰다가 사퇴한 일이다. 오 후보의 결단은 결과적으로 더불어민주당 소속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10년 행정' 길을 열어줬다.

오 후보는 "10년간 많이 죄송했다. 임기를 마치지 못한 시장으로 10년간 살면서 용서를 받을 수 있는 날을 나름대로 준비했다"고 했다.

그는 앞서 안 대표가 국민의힘 입당 여부를 내건 '조건부 출마'를 한 것을 놓고는 "사실 출마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다"며 "좌고우면하고 고민도 깊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서울시민께서 지은 죄를 갚으라는 격려와 함께 회초리를 들었다고 보고,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덧붙였다.

오 후보는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을 살리느냐, 이대로 무너지게 하느냐를 결정하는 갈림길의 선거"라며 "잘못된 길을 양심의 가책 없이 걷는 문재인 정권에 경종을 울리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탄핵정국 당시)광화문 광장을 채운 촛불의 뜻은 민주당에 대한 지지가 아니었다"며 "촛불의 잔향이 가시기도 전에 배신·기만·분열·보복의 정치를 했다"고 했다.

또 "이 날은 제 인생에서 가장 의미 있는 날"이라며 "반드시 승리로 보답하겠다"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