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9523 0202021030466549523 06 0602001 6.2.6-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21218000 related

김명곤 "제자와 결혼...거지 아내 돼도 좋다했다"('TV는 사랑을 싣고')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효원 인턴기자]

배우 김명곤이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시사교양 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영화 '서편제'의 배우 겸 전 문화부 장관 김명곤이 출연, 아내에 대해 들려줬다.

이날 MC 김원희는 김명곤에게 "아내 분은 어떻게 만나신 거냐"라고 물었다.

김명곤은 "'뿌리 깊은 나무'라는 잡지사 기자로 1년 동안 활동한 뒤, 1978년에 배화여고 독일어 교사로 갔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때는 서울 사대 나오면 가고 싶은 학교 바로 갈 수 있었다. 훌륭한 교사가 되려고 간 게 아니라 방학 때 연극하려고 갔다"라며 "그렇게 독일어 선생님으로 학교를 갔는데, 제자와 결혼을 하게 됐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스타투데이

또 김명곤은 "(졸업 후 아내가) 공연을 할 때마다 꽃다발을 들고 왔다. 대학교 3학년 때 교제를 시작하고 4학년 졸업을 앞두고, 결혼을 하자는 말을 들었다"라며 아내에게 프러포즈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당시 결혼할 생각이 없었다던 김명곤은 "'나는 가난한 무명 배우라 미래가 어떻게 될지 모르고, 나는 방 한 칸을 얻을 돈도 없다. 거지 같은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그랬더니 아내가 '왕하고 결혼하면 왕비가 되고, 거지하고 결혼하면 거지 아내가 되는데 나는 거지 아내가 돼도 좋다'라고 했다"라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이후 영화 '서편제'로 인지도를 쌓았다는 김명곤은 "그때부터 형편이 풀렸다"라며 "'서편제'한 지 7년 만에 국립극장장으로 임명됐다. 첫 달에 월급을 아내한테 건네줬는데 펑펑 울더라. 결혼 후 14년 만에 처음 받아 본 월급봉투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TV는 사랑을 싣고'는 추억 속의 주인공 또는 평소에 고마움을 전하고 싶었던 주인공을 찾아 만나게 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stpress2@mkinternet.com

사진ㅣKBS2 방송화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