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50717 0432021030466550717 02 0201001 6.2.6-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22563000

'소주 2병에 번개탄을?' 생명 살린 마트 주인 '눈썰미'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소주 2병과 번개탄을 사간 손님이 있는데, 느낌이 이상해요."

지난달 28일 오후 4시 45분쯤 전북경찰청 112치안종합상황실 전화기가 다급하게 울렸습니다.

신고자는 전북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에서 마트를 운영하는 A(57) 씨였습니다.

A 씨는 20여 분 전 다녀간 손님에게서 무언가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전화기를 들었습니다.

모자를 푹 눌러쓰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그 손님은 번개탄 하나와 소주 2병, 라이터 1개, 과자 2봉지를 골라 계산대로 왔습니다.

무언가 힘이 없어 보이는 그 모습에 A 씨는 일부러 말을 걸어봤지만 돌아오는 답은 없었습니다.

몇 초간 침묵을 지키던 손님은 "번개탄 하나로는 모자라려나요?"라고 묻더니 번개탄 하나를 더 꺼내 계산대로 왔습니다.

20년 가까이 마트를 운영하면서 이렇게 심상치 않은 느낌이 드는 손님은 처음이었습니다.

그냥 지나칠 수도 있었지만, 어딘가 달랐던 모습에 A 씨는 손님을 쫓아가 그가 타고 떠난 차량 번호를 메모했습니다.

'경찰에 신고할까. 혹여 위험한 사람이 아니라면 경찰관이 헛걸음하는 건 아닐까?' 하며 한참을 고민하던 A 씨는 가족들의 조언을 들어 112에 전화를 걸었습니다.

A 씨가 건넨 차량번호로 위치를 추적해 경찰이 찾아낸 손님은 50대 여성이었습니다.

112 신고 당시 그는 부안군 부안읍의 한 도로를 달리고 있었습니다.

하서파출소 경찰관은 달리던 승용차를 멈춰 세웠고, 갑작스레 나타난 경찰관을 경계하던 그 여성을 설득해 파출소로 데려갔습니다.

나쁜 마음을 먹고 광주에서 별다른 목적지 없이 이동 중이던 그는 경찰관의 연락을 받고 온 가족과 함께 늦은 밤 돌아갔습니다.

무심코 지나칠 수 있었던 손님의 수상한 행동을 유심히 본 마트 주인의 눈썰미 덕에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뒤늦게 기자의 연락을 받고 이 여성이 무사히 귀가한 사실을 알게 된 A 씨는 무척 기뻐했습니다.

A 씨는 "신고하기까지 고민을 많이 했는데, 누군가에게 도움이 됐다는 생각이 들어 기쁘고 그 손님도 위기를 넘긴 것 같아 정말 다행이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코로나19 현황 속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