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52662 0242021030466552662 04 0401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14824589000

마스크 벗어던진 주지사들에 뿔난 바이든…"네안데르탈인적 사고"

글자크기

텍사스·미시시피 등 공화당 주지사들 '규제 철폐'에

"과학 따르는 건 대단히 중요…젠장, 그들도 알아야"

마스크 착용 의무화 1호 행정명령…'용납 못해' 의지

전문가들도 강한 우려…"너무 일러" "무책임한 조처"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준기 기자] 텍사스·미시시피 등 야당인 공화당 소속의 주지사를 둔 미국의 일부 주(州)가 최근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일일 확진자 규모 감소 등을 들이대며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연방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규제를 철폐하고 나서자, 조 바이든(사진) 미 대통령이 결국 발끈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삼고 있는 만큼 이들 주의 행태를 용납할 수 없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는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1월20일 취임 첫날 발동한 ‘1호 행정명령’이다.

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는 사람들에게 백신을 맞히고 있기 때문에 이 질병의 성격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전환점에 서 있다”며 큰 실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모든 사람이 지금까지 마스크가 변화를 만들어 냈다는 것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더 나아가 “우리에게 필요하지 않은 건 ‘모든 게 괜찮으니 다 잊고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는 네안데르탈인적 사고”라며 일부 주의 행태를 구석기시대 원시적 사고와 빗대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과학을 따르는 건 대단히 중요하다”고 네 차례에 걸쳐 강조한 뒤, “젠장, 일부 선출직 관료들도 이걸 알았으면 좋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와 관련, 백악관도 “팬데믹(대유행)에 대해 나라 전체가 과학을 무시하는 정치 지도자들로 인해 대가를 치러왔다”(젠 사키 대변인)며 주지사들을 향해 당국 지침을 준수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공화당 소속의 그레그 애벗 텍사스·테이트 리브스 미시시피 주지사는 전날(2일)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폐지하고 모든 사업장·점포에 정원의 100%까지 손님을 받아 영업해도 된다고 전격 발표했었다. 두 주지사 모두 백신 접종 확대 및 코로나 감염자 수 감소 등을 규제 철폐의 이유로 들었다.

한때 20만명까지 치솟았던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5만∼6만명 대로 내려오긴 했으나 여전히 하루에만 2000여명이 코로나로 목숨을 잃는 가운데 나온 조처여서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들 2개 주는 인구수 대비 신규 확진자 수로 봤을 때 상위 10위권에 드는 고위험 지역이기도 하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텍사스주 댈러스카운티의 보건국장인 필립 황은 “여전히 너무 이르다”며 “우리는 모두 정상으로 돌아가고 싶지만, 지금은 (규제를) 완화할 때가 아니다”고 했다. 조지워싱턴대학 의대교수인 조너선 라이너 박사는 “이건 거대한 실수”라고 했고, 같은 대학 리애나 웬 방문교수도 “무책임한 조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