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52772 0352021030466552772 02 0201001 6.2.6-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24635000

“우린 부동산 투자하지 말란 법 있냐” LH직원 블라인드 글에 ‘시끌’

글자크기
투기 의혹 국정감사요구

청와대 국민청원 글 올라와


한겨레

엘에이치 직원들이 블라인드에 올라온 글. 블라인드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엘에이치) 직원 10여명이 광명·시흥 새도시 지구 지정 전 100억원대의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인 가운데,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들을 옹호하는 듯한 엘에이치 직원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4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논란이 된 엘에이치 직원들의 행태를 두둔하는 글이 올라왔다. 한 엘에이치 직원은 “엘에이치 직원들이라고 부동산 투자하지 말란 법 있냐”며 “내부정보를 활용해서 부정하게 투기한 것인지 본인이 공부한 것을 토대로 부동산 투자한 것인지는 법원이나 검찰에서 판단할 사안이다”고 적었다. 또다른 엘에이치 직원은 “요즘 영끌하면서 부동산에 몰리는 판국에 1만명이 넘는 엘에이치 직원 중 광명에 땅 사둔 사람들이 이번에 걸린 것일 수 있는데 무조건 내부정보 악용한 것마냥 시끌시끌하다”며 “막말로 다른 공기업, 공무원 등 공직 쪽에 종사하는 직원 중 광명 쪽에 땅 산 사람 없겠냐”는 글을 올렸다.

또 다른 직원도 “(광명과 시흥은) 개발제한구역이었던 곳이 공공주택지구 지정됐다가 취소돼서 특별관리지역이었다”며 “누가 개발해도 개발될 곳이었는데 내부정보로 샀다고 하다니”라는 글을 올렸다.

일부 엘에이치 직원들이 제기된 의혹에 대해 옹호하는 입장을 보이자 엘에이치 소속이 아닌 다른 이용자들은 “필지를 공유지분으로 직원끼리 똑같이 나누는 건 기획 부동산 아닌가”, “양심이 있으면 차라리 주식이나 코인을 해라, 토지공사 직원이 투기를 하나”라는 비판적인 댓글을 달기도 했다.

한편 엘에이치 직원들의 의혹에 대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LH 임직원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 국정감사 강력히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이날 오전 11시 기준 600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인은 “3기 새도시와 무주택만 바라보며 투기와의 전쟁을 믿어왔는데 정말 허탈하다. 한두푼도 아니고 10여명이 100억원 (땅을 사들였다는) 기사를 보고 눈을 의심했다”며 “엘에이치와 국토부 등이 이런 관행을 뿌리째 뽑았으면 한다”라고 적었다.

‘엘에이치 직원 땅 투기 의혹’은 지난 2일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이 관련 의혹을 제기하며 논란이 일었다. 참여연대 등은 엘에이치 직원 10여명이 지난달 신규 공공택지로 발표된 경기 광명·시흥 새도시 7000여평을 신도시 지정 전에 사들였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3기 새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국토부와 엘에이치 등 관계기관 신규 택지개발 관련 부서 근무자와 가족 등에 대한 토지거래 전수조사를 지시했다.

강재구 기자 j9@hani.co.kr

▶바로가기: 신도시서 터진 LH 직원 투기 의혹, 성긴 법망이 탈선 불렀다

http://www.hani.co.kr/arti/economy/property/985308.html

LH 직원 4명이 시흥 땅 ‘지분 쪼개기’…같은날 다른 직원은 옆땅 매입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85320.html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esc 기사 보기▶4.7 보궐선거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