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52815 0372021030466552815 08 0805001 6.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24762000

VR기술로 스마트팜 무인농경시대 연다

글자크기

- 기계硏, VR기반 무인작업기계 가상시험 및 관제기술 개발

헤럴드경제

‘VR기반 무인작업기계 가상시험 및 관제기술’을 이용해 무인트랙터가 실제 환경에서 작업하는 모습.[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기계연구원은 VR(가상현실)을 기반으로 다양한 산업용 작업기계 무인화를 앞당길 수 있는 ‘무인작업기계 가상시험 및 관제기술’을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산업용 작업기계는 농업, 건설업 등 외부의 열악한 환경에서 활용되는 경우가 많아 무인으로 작업할 수 있는 기술이 요구돼왔다. 하지만 운영 시나리오가 매우 다양하고 안전과 비용 측면에서 제약이 커 무인화 기술 개발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기계연 스마트산업기계연구실 차무현 박사 연구팀은 국내 농기계 전문기업 LS엠트론과 손잡고 ‘VR기반 무인작업기계 가상시험 및 관제기술’을 개발했다. 농업 현장에서 쓰이는 작업 기계에 무인기술을 실제로 적용하기 전에 가상환경에서 다양한 테스트를 할 수 있는 모의시험기술과 장거리에서도 무인작업을 관제하는 기술이 핵심이다.

사용자가 위성지도의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작업경로를 지정하면, 3D기반의 가상 작업환경에서 무인작업과정을 시뮬레이션해 볼 수 있다. 환경인식과 경로제어 등의 무인화 핵심성능을 가상으로 시험할 수 있어, 실제 필드시험을 대체하거나 보완할 수 있다.

특히 유압 액츄에이터 작동지연과 같이 대형 작업기계의 구체적인 운영특성까지 반영할 수 있는 자율주행 제어알고리즘 시험기법을 개발, 더욱 현실적인 주행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실제 운영 중인 무인화 작업기계와 연동, 장거리 카메라 영상을 이용한 원격조작과 모바일기기를 이용한 차량통제도 가능하다. 이를 이용하면 스마트 팜이나 스마트 건설 분야처럼 여러 대의 작업기계가 동시에 작업을 할 때에도 중앙에서 효율적으로 관제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실제 무인작업차량의 센서 데이터를 동기화해 3D기반으로 작업의 모든 과정을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도 있다.
헤럴드경제

HMD(머리착용디스플레이)를 착용하고 원격으로 주행하는 모습.[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술은 오픈소스를 활용한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됐다. 농업용 트랙터뿐 아니라 다양한 산업용 작업기계의 무인화 운용개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술을 이전받은 LS엠트론은 향후 자율주행 중대형 트랙터 개발 및 스마트 팜 서비스화 기술개발 등에 이를 활용할 계획이다.

차무현 박사는 “산업용 작업기계의 무인화 수요와 더불어 상용화를 위한 안전‧신뢰성 요구사항도 점차 증대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현장 필드시험보다 훨씬 다양하고 복잡한 시나리오의 사전시험이 가능한 데다 데이터 축척도 할 수 있어 무인화 제품개발 및 시험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효과적으로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