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53042 0912021030466553042 03 0301001 6.2.6-HOTFIX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25001000

'연예인 학폭 논란' 불똥 튄 유통업계…줄줄이 광고 중단

글자크기
더팩트

에이프릴 나은, (여자)아이들 수진, 스트레이키즈 현진(왼쪽부터) 등 연예인들의 학폭 논란이 잇달아 발생하면서 이들을 광고 모델로 기용한 업체들이 광고 중단 조치를 취했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불매운동 조짐에 광고 중단…"진위 파악 후 후속 조치"

[더팩트|문수연 기자] 연예인들의 학교폭력(학폭) 논란이 잇달아 발생하면서 이들을 광고 모델로 기용한 업체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소비자들이 불매운동 조짐이 보이자 제품 및 브랜드 이미지 손상을 우려, 광고 중단 조치에 나서면서 마케팅 전략에 차질이 빚어진 것이다.

논란을 일으킨 당사자 일부가 의혹을 부인하고 나섰지만, 업체 측은 소비자들의 거센 항의에 일단 광고를 중단하고 사실 여부에 따라 조처하겠다는 입장이다.

4일 업계에 따르면 동서식품은 그룹 에이프릴 멤버 이나은이 출연하는 '포스트 콘푸라이트바' 광고를 중단했다. 이나은을 포함한 에이프릴 멤버들이 전 멤버 이현주는 따돌려 탈퇴하게 만들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동서식품 관계자는 "논란이 커지면서 현재 광고를 중단한 상태로, 소속사를 통해 진위를 파악하고 있다"며 "추후 사실관계 확인에 따라서 후속 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나은을 광고모델로 기용한 제이에스티나(핸드백)와 무학(좋은데이), 삼진제약(게보린)도 SNS에서 이나은이 등장한 게시물을 삭제하고 광고를 잠정 중단했다.

또한 이나은이 2년간 광고모델로 활동했던 화장품 브랜드 페리페라도 SNS에서 광고 사진을 삭제하고 이나은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언팔로우했다.

더팩트

동서식품과 클리오는 학폭 논란이 빚어진 에이프릴 나은(왼쪽)과 스트레이키즈 현진의 광고를 잠정 중단했다. /동서식품, 클리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페리페라 역시 최근 새 광고모델로 발탁한 그룹 (여자)아이들 수진도 학폭 논란이 제기되자 SNS에서 사진을 모두 삭제했다. 또한 일부 매장에서는 매대 위 수진의 사진을 가려둔 상태다.

화장품 브랜드 클리오도 학폭 논란이 빚어진 그룹 스트레이키즈 현진의 콘텐츠를 삭제했다.

현진이 논란을 인정하고 활동 중단을 선언하자 클리오는 공식 SNS에 "당사는 이번 논란 직후 모델과 관련된 모든 홍보 활동을 즉시 중단했다"며 "이슈 발생 이전 업로드했던 스트레이 키즈 모델 관련 콘텐츠들은 일부 해외 유통사를 제외하고 모두 삭제됐다"고 밝혔다.

다만 클리오는 현진 측과 계약을 중단한 상황은 아니다. 클리오 측은 "현 상황에 현명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모든 관계자들과 긴밀히 논의 중이며, 최종 협의에 따라 향후 홍보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munsuyeon@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