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53287 0962021030466553287 08 0802001 6.2.6-HOTFIX 96 스포츠서울 56638505 false true false false 1614825249000

DJI FPV 드론 출시…까다로운 진입장벽 낮춰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수지기자] 드론 마니아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FPV 드론은 진입장벽이 높아 일반 사용자들이 쉽게 접근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작도 까다로운 편인데다 제품 수급도 원활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일반 사용자나 입문자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FPV 드론이 출시돼 눈길을 끈다.


드론 및 촬영장비 브랜드 DJI는 드론 마니아와 입문자들이 쉽게 사용하고, AS 부담도 덜 수 있는 FPV 드론을 론칭했다.


이번 DJI의 신제품명은 DJI FPV로 비행을 통한 즐거움과 액티비티한 촬영이 핵심이다. 일반적인 촬영용 드론대비 갖추어야 할 장비와 기능이 있다.


우선 FJI FPV는 전용고글인 V2를 착용하여 드론의 촬영모습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는 스마트폰등을 연결하여 확인했던 기존의 제품들과는 대비되는 부분으로 높은 현실감과 몰입감을 사용자에게 선사한다. 또한 전용 모션 컨트롤러는 드론조작을 훨씬 직관적으로 할 수 있게 해주어 FPV드론의 조종성을 강화한다.


또한 DJI FPV는 까다롭던 FPV드론의 컨트롤을 다양한 비행모드로 만들었다. 수동과 자동제어가 혼합된 S모드, 수동모드와 함께 안전제어를 뒷받침 해주는 N모드, 완전한 수동모드인 M모드를 통해 사용자의 숙련도에 따라 다양한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150°까지 초광각 촬영이 가능한 카메라에는 4배속 슬로모션, Rock steady 안정화 시스템, 왜곡 보정 기능 탑재 등으로 빠른 FPV드론의 큰 장점이라 할 수 있는 다이나믹한 영상촬영을 더욱 강화시켜 준다.


또한 드론의 촬영모습을 실시간으로 딜레이 없이 확인할 수 있게 해주는 DJI의 O3시스템은 전용고글인 V2를 통해 완성되는데, 동영상 전송 지연률 28ms 이하의 수준으로 실시간과 다름없는 수준의 영상확인이 가능하며 동영상 전송범위 10km, 동영상 비트전송률 최대 50Mbps로 화려한 스펙을 자랑하고 있다.


특히 DJI FPV는 2GHz와 6GHz 주파수를 자동 전환하며 최적의 비트전송률을 찾기 때문에 셔터 및 압축 가공물이 크게 감소하게 되며 기체에 탑재된 안테나는 3개의 송신기, 4개의 수신기로 안정적인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빠른 기체속도에 따른 충돌이나 고장에 대한 우려도 해결했다. DJI FPV는 다양한 기능으로 이를 극복하고 있다. 우선 DJI버츄얼 플라이트 앱을 활용하여 DJI FPV의 고글과 V2를 활용하여 생생한 비행시뮬레이션을 충분히 학습할 수 있다.

또한 ADS-B(자동 종속 감시 방송)기능이 탑재되어 드론이 비행중일 때 주변 유인 비행기의 위치 정보를 수신하여 안전한 비행에 도움을 준다. 이 밖에도 하단 보조등, 전방 및 하양 장애물 감지기능, 스마트 리턴 투 홈 시스템 등이 적용되어 사용자의 편의성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DJI FPV는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2일에 공개됐다. DJI공식 파트너쉽 유통사로 알려진 대원CTS, 대원스토어, 이베이,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 에서 구매 가능하다.


sjsj1129@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