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53496 0672021030466553496 04 0402001 6.2.6-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24386000

[아시아이슈]"다 잘 될거야" 미얀마 태권소녀, 민주화 운동의 별로 남다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미얀마 만달레이에서 지난 3일 반(反)쿠데타 거리 시위에 나섰다가 군경의 총격으로 사망한 에인절(미얀마 이름 치알 신)의 모습. 그녀의 사망 소식과 함께 티셔츠에 적혀 있던 “다 잘 될거야”란 문구가 미얀마 국민들 사이에서 저항의 메세지로 떠오르고 있다. 에인절은 시위에 나서기 전 자신의 혈액형과 세부 정보 등을 적어놓고 “죽게 된다면 시신은 기증해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사진=SNS캡쳐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정리나 하노이 특파원 = 미얀마 만달레이에 살던 19살 소녀 치알 신은 지난 3일 반(反) 쿠데타 시위를 위해 거리로 나섰다. 치알 신은 “다 잘 될거야(Everything will be OK)”라는 영문 문구가 적인 검은색 티셔츠를 입고 나섰다. 그러나 그녀는 군경의 총격을 받고 거리에서 피를 흘리며 사망했다. “총에 맞을 수 있으니 앉으라”며 시위에 참가한 사람들과 친구들을 챙겼던 그녀의 또 다른 이름은 ‘에인절’(Angel·천사)이었다.

로이터통신은 3일 반(反) 쿠데타 시위에 나섰다가 사망한 19살 태권도 교사 에인절(치알 신)이 저항의 상징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그가 피를 흘리는 모습과 함께 포착된 티셔츠에 적힌 ‘다 잘 될거야’라는 문구가 군부 쿠데타에 저항하고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시위군중들의 상징이 됐다고 전했다.

에인절과 함께 시위에 나갔다는 미얏 뚜는 “경찰이 총을 쏘기 시작했을 때 에인절은 자세를 낮추라며 다른 사람들을 보호하려던 친구였다”고 말했다. 그는 “경찰이 최루탄에 이어 총격을 가해 시위대가 흩어졌고 나중에 ‘한 소녀가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그게 에인절일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미얏 뚜와 시위에 참가한 시민들은 에인절의 사망 소식에 “인간이라면 이럴 수 없다”며 군경에 크게 분노하고 있다.

에인절이 입은 티셔츠에는 ‘다 잘 될거야’라는 문구가 적혀있었지만 본인은 괜찮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던 듯 하다. 시위에 나서기 전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혈액형에 대한 세부정보와 연락처, 사망시 시신을 기증해 달라는 요청을 남겨 놓았다. 조국의 정치적 혼란에 죽음을 각오하고 거리로 나선 소녀의 안타까운 소식에 미얀마 국민들과 전세계 네티즌들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태권도 도복을 입고 있는 에인절의 모습./사진=SNS캡쳐 갈무리



에인절이 생전에 태권도를 가르쳤다는 점도 눈길을 끌고 있다. 미얏 뚜는 “태권도 수업에서 에인절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에인절은 만달레이의 태권도클럽 소속 교사로 태권도를 가르치기도 했고 지역 대회에서 우승하기도 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함께 태권도를 배운 동료와 학생들의 추모와 함께 태권도복을 입고 시범을 보이는 그녀의 사진도 속속 올라오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19세 소녀의 안타까운 죽음이 알려지며 쿠데타에 저항하는 미얀마 시민들과 네티즌들이 추모를 이어가고 있다.‘다 잘 될거야(Everthing will be ok)’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고 있는 에인절의 모습과 명복을 비는 문구가 담긴 그림이 SNS를 통해 확산하고 있다./사진=SNS캡쳐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에인절은 18살이 됐던 지난해 11월 생애 첫 투표를 하고 난 뒤 “우리 나라를 위해 내 의무를 다했다”는 첫 투표 기념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군부는 전날 에인절을 비롯, 하루동안 38명의 시위 참가자들을 사망으로 몰고 갔다.

3일 미얀마에서 발생한 사망자 중 다수가 머리에 총을 맞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군경이 비무장 민간인들을 상대로 조준 사격을 하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주요 도시의 높은 철탑·건물 등에 저격용 소총을 들고 시위대를 겨냥하고 있는 군경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오고 있다. 시위에 나선 시민들은 저격수의 시야를 방해하기 위해 연막탄을 피우고 있다.

국제사회는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크리스틴 슈래너 버기너 유엔 미얀마 특사는 “3일은 쿠데타 발생 이후 가장 많은 피를 흘린 날로 이제 쿠데타 이후 총 사망자가 50명을 넘었다”고 말했다. 그는 “미얀마에서 진짜 전쟁이 벌어질 수도 있다”고도 덧붙였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언론 브리핑에서 “버마(미얀마의 옛 이름) 국민에게 자행된 폭력에 간담이 서늘하고 끔찍하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중국이 “현지 군정에 대해 영향력을 갖고 있다”며 중국을 향해서도 유혈 사태를 막기 위해 적극적으로 개입할 것을 촉구했다.

미얀마 국민들은 필사적으로 군경과 맞서는 한편 유엔의 개입을 호소하고 있다. 특히 SNS를 중심으로 유엔에 ‘보호책임’인 R2P(R2P·Responsibility to Protect)를 촉구하는 운동이 이어지고 있다. 이는 집단학살·전쟁범죄·인종청소·반인륜 범죄 등 4대 범죄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할 책임이 있는 국가가 이에 실패할 경우 국제사회가 강제조치를 통해 나서야 한다는 원칙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