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55930 1072021030466555930 05 0507003 6.2.6-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31000000

"패닉에 빠질 이유 없어"…시무룩한 김광현 감싼 포수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패닉에 빠질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포수 앤드류 니즈너(25)가 시범경기 첫 등판을 망쳤다고 자책한 좌완 김광현(33)을 감쌌다. 김광현은 4일(한국시간) 뉴욕 메츠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⅔이닝 4피안타 2볼넷 2탈삼진 4실점(3자책점)에 그쳤다. 예정했던 2이닝 35구 계획은 무산됐다.

김광현은 첫 등판 결과에 실망감이 커 보였다. 1회부터 안타 4개를 허용하며 3실점했고, 투구 수가 너무 많아지자 아웃카운트 하나만 잡은 가운데 강판됐다. 김광현은 시범경기 특별 규정 덕에 2회에 다시 마운드에 오를 기회를 잡았다. 선두타자 프란시스코 알바레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지만, 1회 3루타를 허용했던 케빈 필라를 볼넷으로 내보낸 뒤 다시 교체됐다. 아웃카운트 2개를 잡는 동안 던진 공은 모두 39개였다.

김광현은 경기 뒤 미국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내 모든 구종의 제구가 안 됐고, 구속도 너무 느렸다. 이유가 뭔지는 모르겠다. 이유를 찾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답답한 마음을 토로했다.

니즈너의 생각은 조금 달랐다. 김광현의 공을 받은 그는 "공은 진짜 좋았다고 말하고 싶다. 김광현이 원했던 것보다는 공이 조금 더 움직였던 게 아닌가 생각한다. 패닉에 빠질 이유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힘을 실어줬다.

MLB.com은 '김광현이 스프링캠프 데뷔전에서 던진 직구의 평균 구속은 87.9마일(약 141.5km)에 불과했다. 사실 그렇게 놀라운 일은 아닌 게 김광현은 강속구 전략으로 타자와 싸우는 투수가 아니었다. 김광현은 데뷔 시즌인 지난해도 평균 구속은 89.9마일(약 144.7km)에 불과했다. 그보다는 볼 배합이나 디셉션, 제구로 싸우는 투수'라고 설명했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도 동요하지 않았다. 실트 감독은 김광현이 스스로 길을 찾아갈 시간을 줄 예정이다. MLB.com은 '김광현은 메이저리그에서는 2번째 시즌이지만, 한국 경험까지 통틀면 14번째 시즌'이라며 경험으로 지금 상황을 극복할 것으로 기대했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제보>kmk@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