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56263 0182021030466556263 01 0104001 6.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14831879000

홍준표 "윤석열 사표는 잘못된 결단…문 대통령 사건 힘 쏟아야"

글자크기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설과 관련 "지금 사표를 낸다면 그것은 잘못된 결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지금은 70년 검찰의 명예를 걸고 문재인 대통령 연루 세 가지 사건에 전 검찰력을 쏟아야 할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살아 있는 권력을 수사하지 않고 지금 사표를 내면, 이명박·박근혜 수사를 매몰차게 한 것마저 정의를 위한 수사가 아니고 벼락출세를 위한 수사였다고 인정할 수 밖에 없다"며 "검찰 수사권을 해체시킨 당시의 마지막 총장이었다는 오명을 벗어나기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제 대구지검 방문도 정치권 진입을 타진해 보기 위한 부적절한 행보였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검찰총장 답지 않은 정치를 했다는 오해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정면 돌파를 해라. 윤 총장의 기개와 담력을 믿는다"며 "정치는 소임을 다 한 후 해도 늦지 않다"고 강조했다.

앞서 대검찰청은 윤 총장이 이날 오후 2시 대검 현관에서 입장 표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총장은 전날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해 검사 및 수사관들과 간담회를 마치고 오후 늦게 서울로 돌아왔다. 이날 오전에는 반차를 내고 거취에 대한 고민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장의 남은 임기는 약 4개월이다. 윤 총장은 여권이 추진 중인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신설을 중심으로 검찰 수사권을 박탈하려는 것이 자신을 물러나게 하기 위한 시도로 보고 있다.

윤 총장은 최근 주변에 "내가 직무에 복귀하고 난 후, (여권이) 중수청을 들고나온 것을 보면 결국 내가 물러나야하지 않겠나"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언론 인터뷰에선 "직을 걸어서 (중수청법을) 막을 수 있다면 100번이라도 걸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신미진 매경닷컴 기자 mjshi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