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56839 0352021030466556839 02 0213001 6.2.6-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33046000

소주 2병에 번개탄?…극단 선택 막은 20년 마트 주인의 ‘눈썰미’

글자크기
차량번호 적어 112 신고

한겨레

전북경찰청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주 2병과 번개탄을 산 손님이 있는데, 느낌이 이상해요.”

4일 전북경찰청의 말을 들어보면, 지난달 28일 오후 4시45분께 전북경찰청 112치안종합상황실 전화기가 다급하게 울렸다. 신고자는 전북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에서 마트를 운영하는 주인 ㄱ(57)씨. ㄱ씨가 20여 분 전에 다녀간 손님한테서 무언가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신고를 한 것이다.

마트를 방문한 손님은 모자를 눌러쓴 채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번개탄 1개, 소주 2병, 라이터 1개, 과자 2봉지를 샀다. 주인 ㄱ씨는 “고기 구워 드세요?”라고 일부러 말을 걸었으나 손님은 대답하지 않았다. 몇 초 뒤 손님은 “번개탄 하나로는 모자라려나요?”라고 묻고 번개탄 1개를 더 챙겨 계산대로 왔다.

20년 가까이 마트를 운영하면서 이런 불안한 느낌은 처음이었던 주인 ㄱ씨는 손님을 쫓아가 그가 타고 떠난 차량번호를 적었다. 경찰이 헛걸음할 수도 있어 신고 여부를 고민하다가 ㄱ씨는 결국 112에 신고했다. 주인이 건넨 차량번호로 위치를 추적해 경찰이 찾아낸 손님은 50대 여성으로 신고 당시 전북 부안군의 한 도로를 달리고 있었다.

부안 하서파출소 경찰관은 달리던 승용차를 멈춰 세웠고, 갑자기 출동한 경찰관을 경계하던 여성을 설득해 파출소로 데려갔다. 나쁜 마음을 먹고 광주에서 별다른 목적지 없이 이동 중이던 여성은 경찰관의 연락을 받고 온 가족과 함께 늦은 밤에 되돌아갔다. 경찰은 손님의 수상한 행동을 지켜본 마트 주인의 눈썰미 덕에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주인 ㄱ씨는 “신고하기까지 고민을 많이 했는데, 누군가에게 도움이 됐다는 생각에 기쁘고 그 손님도 위기를 넘긴 것 같아 정말 다행”이라고 말했다. 박임근 기자 pik007@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esc 기사 보기▶4.7 보궐선거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