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56883 0242021030466556883 01 0101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14833174000

홍준표 "윤석열 정면돌파하라..지금 사표는 잘못된 결단"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지금 사표를 낸다면 그것은 잘못된 결단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은 70년 검찰의 명예를 걸고 문재인 대통령 연루 여부 세 가지 사건에 전 검찰력을 쏟아야 할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홍 의원은 “살아 있는 권력은 수사하지 않고 지금 사표를 내면 죽은 권력이던 이명박·박근혜 수사를 매몰차게 한 것마저 정의를 위한 수사가 아니고 벼락출세를 위한 문재인 청부 수사였다고 인정할 수밖에 없다”라며 “검찰 수사권을 해체 시킨 당시의 마지막 총장이었다는 오명을 벗어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어제 대구지검 방문도 정치권 진입을 타진해보기 위한 부적절한 행보였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검찰총장 답지 않은 정치 행위를 했다는 오해를 받을 수 있다”며 “정면 돌파하십시오. 나는 윤 총장의 기개와 담력을 믿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정치는 소임을 다 하신 후 하셔도 늦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전날에도 윤 총장을 향해 △드루킹 사건의 상선(上線)으로 문재인 대통령 부부 관여 여부수사 △원전비리 사건의 최종 지시자로 문 대통령 관여 여부수사 △울산시장 선거 개입 비리 사건의 최종 종착지인 문 대통령 관여 여부 수사에 직(職)을 걸어 달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여권이 추진 중인 중대범죄수사청 입법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낸 윤석열 검찰총장이 오늘 대검찰청에서 직접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대검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오늘 오후 2시 대검 현관에서 입장 표명을 한다”며 “내용은 총장이 직접 준비하고 있어 현재로써는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윤 총장이 이르면 오늘 중 사의를 표명할 것이라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 대검찰청은 “확인된 사실이 없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