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64373 0432021030466564373 05 0501001 6.2.6-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42583000

평창 은메달리스트 팀 킴, '신화의 땅' 강릉에 새 둥지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은메달리스트 '팀 킴'이 '신화의 땅' 강릉시에서 새 출발 합니다.

스킵 김은정 등 선수 5명과 임명섭 코치는 오늘(4일) 강릉시청에서 김한근 강릉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입단 업무협약을 맺었습니다.

김은정은 "2018 평창올림픽 때 강릉컬링경기장에서 이뤄낸 역사적인 순간들은 저의 인생에서 절대로 잊을 수 없었던 감사한 시간이었다"며 "강릉시청의 이름을 달고 함께 하게 돼 더욱 기쁘다"고 말했습니다.

임 코치는 "우여곡절이 많았던 것을 잊고 강릉에서 훈련에 집중해, 베이징올림픽에서도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김 시장은 "강릉의 이름을 걸고 세계로 나가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높이고, 코로나19로 힘겨운 시기에 국민에게 힘을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평창올림픽 은메달리스트 팀킴은 이후 지도자 일가의 전횡을 호소하며 침체기를 겪었고, 지난해 11월, 3년 만에 태극마크를 되찾았지만 소속팀과 대한컬링경기연맹의 지원을 받지 못해 제대로 훈련하지 못했습니다.

특히 데뷔 이후 10년 동안 줄곧 몸담았던 경북체육회와 계약이 만료된 뒤 동호인팀 신세로 전락해 세계선수권 준비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새 소속팀이 생기면서 팀 킴은 내일(5일)부터 강릉컬링센터에서 세계선수권에 대비한 훈련에 돌입합니다.

다음 달로 예정된 세계선수권은 베이징올림픽 예선을 겸하는 대회로 한국 여자 컬링은 3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을 노립니다.

(사진=연합뉴스)
이정찬 기자(jaycee@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코로나19 현황 속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