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67089 1192021030466567089 04 0401001 6.2.6-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14847963000

디지털 그림 열풍…머스크 아내 20분 만에 65억원 벌어

글자크기
디지털 그림 열풍…머스크 아내 20분 만에 65억원 벌어

[앵커]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의 아내가 경매에 내놓은 디지털 그림이 20분 만에 65억 원에 팔렸습니다.

이 디지털 그림은 대체 불가능 토큰인 NFT 기술이 적용돼 주목되는데요.

투자자산으로 인식되는 이 가상자산에 대해 거품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옵니다.

박혜준 PD입니다.

[리포터]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의 아내이자 가수인 그라임스가 경매에 내놓은 '워 님프'라는 제목의 디지털 그림 컬렉션입니다.

화성을 수호하는 아기 천사 이미지를 비롯해 10점의 작품이 20분 만에 580만 달러, 우리돈 약 65억 원에 낙찰됐습니다.

이들 작품은 머스크가 추진하는 화성 우주여행과 머스크 부부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를 묘사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면서 관심을 끌었습니다.

그라임스의 디지털 그림은 대체 불가능 토큰인 'NFT' 기술이 적용됐습니다.

NFT는 비트코인처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했지만, 희소성과 유일성을 부여할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예술품이나 스포츠 카드 등 디지털 수집품 거래 분야에서 영향력을 급격히 키우는 추세입니다.

NFT 가상자산은 투자 수단으로 인식되면서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디지털 아티스트 '비플'이 만든 10초짜리 비디오 클립은 74억 원에 팔리기도 했습니다.

<파블로 로드리게스 / 미술품 수집가 겸 투자자> "루브르박물관에서 '모나리자'를 촬영할 수는 있지만, 거기에 출처나 역사·작업물이 없기 때문에 가치가 없는 것과 같은 논리입니다."

누구나 무료로 시청할 수 있는 작품이지만 원본이 고유의 디지털 인식 값을 가지고 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수십억 원대에 거래되는 건데 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옵니다.

로이터통신은 "NFT 시장이 가격 거품을 보이고 있다"며 "열풍이 가라앉으면 큰 손실을 볼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혜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