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68523 0562021030466568523 01 0101001 6.2.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51152000

‘박영선 캠프’ 의원 41명 매머드급… 상임 선대위장은 우상호 맡을 듯

글자크기

후보 비서실장에 이수진·천준호

대변인 고민정·수행실장 강선우

박영선·조정훈 단일화 TV 토론

부동산 정책·기본소득 놓고 공방

세계일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4·7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서 승리한 박영선 후보가 서울 내 당 국회의원 41명과 지역위원장 전원이 참여하는 ‘매머드급’ 선거대책위원회를 꾸린다. 캠프를 총괄할 상임 선대위원장은 경선 경쟁자였던 우상호 의원이 맡을 것으로 보인다.

박 후보 캠프 측은 4일 후보 비서실장에 이수진·천준호 의원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대변인 출신 고민정 의원이 대변인을, 후보 수행실장은 강선우 의원이 맡는다. 모두 초선 의원으로 꾸려졌다.

서울시장 선거가 ‘대선 전초전’으로 불리는 만큼, 당 중앙선대위에 이어 박 후보 캠프도 거대 진용을 갖출 예정이다. 캠프 측은 “서울 지역 민주당 의원 41명과 지역위원장이 모두 참여하는 선대위를 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캠프 측은 “우 의원이 상임 선대위원장을 맡고, 서울 지역 중진 의원들이 공동 선대위원장으로서 선거를 이끌어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공동 선대위원장으로는 4선의 김영주, 안규백 의원 등이 거론된다.

한편 이날 박 후보와 시대전환 조정훈 후보는 단일화를 위한 TV 토론회를 개최했다. 두 후보는 △부동산 정책 △주4일제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피해 지원 방안 등에 대해 물러섬 없는 토론을 펼쳤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시대전환 조정훈 서울시장 후보가 4일 서울 중구 MBN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토론에서 웃으며 주먹을 맞대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후보는 조 후보의 공약인 ‘서울형 기본소득’의 소비진작 효과에 의구심을 표시했다. 서울형 기본소득은 무주택자에게 100만원씩 지급해 소상공인 매출로 이어지는 선순환을 노린 것으로, 매년 4조원이 소요된다. 박 후보는 이에 “서울시 예산의 10분의 1을 기본소득으로 쓰는 것이 과연 소비를 살리는 재투자효과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기본소득보다는 기본자산 개념으로 접근하는 것이 맞다”며 대안으로 자신의 ‘청년출발자산’ 공약을 제시했다. 19∼29세 청년에게 5000만원을 무이자로 대출해주고, 30∼40세까지 갚도록 해 원금을 회수하는 방식이다.

조 후보는 이에 “신용등급을 구분하지 않고 대출하면 회수율이 떨어질 것이다. (그렇게 되지 않을) 마술이라도 있느냐”고 물었다. 박 후보는 “소상공인들은 (대출금을) 꼬박꼬박 잘 낸다”고 답했지만, 조 후보는 “세계은행에서 대출만 15년을 했다. 그럴 일은 없다. 결국 ‘기본부채’가 될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서울형 기본소득의 4조원 재원 마련 방법과 관련해선 “작은 규모의 세출 조정만 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박 후보는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선 “평당 1000만원의 반값 아파트를 공급하겠다. 강북 지역 30년이 넘는 공공임대주택 단지부터 시작하겠다”며 “부지는 서울시가 소유하고 토지임대부 방식으로 공급하면 (평당) 1000만원에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조 후보는 “(서울엔) 대규모 주택부지가 없다. 부동산 정책을 공급이 아닌 매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조 후보는 박 후보의 공공분양 30만호 공약을 거론하며 “약속한 30만호로 완성될 아파트가 장난감 레고가 아니고서는 한 채도 없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이어 “(서울시장에 당선되면) 임기 첫날부터 주택을 매입하겠다”며 “낙후 지역이 아닌 시민이 선호하는 지역 주택을 매입해 실수요자에게 공급하겠다”고 공약했다.

두 후보는 오는 6∼7일 100% 국민 여론조사를 해 의원직 사퇴 시한인 8일 단일화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동수 기자 d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