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68834 1192021030466568834 01 0101001 6.2.6-RELEASE 119 연합뉴스TV 66617368 true true false false 1614852720000

윤석열 사퇴에 정치권 요동…與 맹비난·野 러브콜

글자크기
윤석열 사퇴에 정치권 요동…與 맹비난·野 러브콜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이 전격 사퇴했습니다.

윤 총장과 마찰을 빚어온 여권과, 윤 총장을 엄호해 왔던 야권 모두, 향후 정치권에 미칠 파장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장윤희 기자, 먼저 여권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정치권은 윤 총장의 사퇴 표명에 요동치고 있습니다.

여야는 각기 상반된 입장을 내놓으며 대응에 나섰는데요.

더불어민주당은 윤 총장 행보에 대해 한동안 '침착한 대응' '무대응'으로 일관했지만, 오늘은 즉각적으로 공식 대응에 나섰습니다.

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중단없는 개혁을 하겠다는 윤 총장의 취임사는 거짓이었음이 드러났다"고 맹비난했습니다.

이어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윤 총장은 오로지 검찰이라는 권력기관에 충성하며 이를 동정과 정의로 포장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제 정치인 윤석열이 어떻게 평가받을지는 오롯이 윤석열 자신의 몫"이라며 정치 행보로 평가했습니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보궐선거를 야권에 유리하게 만들려는 '야당발 기획 사퇴'라고 꼬집었고, 우원식 전 원내대표는 "지지율 하락 조바심을 포장하는 핑계"라며 '제2의 황교안'으로 표현했습니다.

정의당 정호진 수석 대변인도 "정계 진출 언급은 없었지만 사실상 윤 총장의 정계 진출 선언과 다를 바 없다"며 "그동안의 행보가 정계 입문을 위한 알리바이 쌓기용이었냐"며 비판했습니다.

[앵커]

보수 야권은 윤석열 총장을 응원하는 입장을 내놓았는데요.

국민의힘 반응은 어떻습니까?

[기자]

보수 야권은 윤석열 총장 끌어안기에 나선 모습입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윤 총장의 말대로 오늘은 대한민국의 상식과 정의가 무너진 것을 확인한 참담한 날"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헌법 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는 것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검찰총장의 회한이 짐작된다"며 여권에 책임을 돌렸습니다.

윤 총장이 사실상 정계 진출을 선언하면서 국민의힘과의 접촉 여부에 관심을 모으고 있는데요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연합뉴스TV 통화에서 윤 총장과 만날 의사를 밝혔고,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총장의 뜻을 확인해보고 어떤 식으로 헌정질서를 바로 세우기 위해 노력할 것인지 만나는 시간이 있을 것이라 본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윤 총장 사퇴에 대해 "안타깝고 통탄을 금치 못할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정권이 폭주를 멈추지 않으면 온 국민이 불의와 싸워야 한다고 밝히며, 보궐선거 야권 승리, 내년 정권 교체를 주장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윤 총장에게 "그동안 수고가 많았다"고 격려하며 윤 총장의 사퇴는 문재인 정권의 오욕이라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결국 진실은 승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