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69367 0242021030466569367 03 0304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55576000

이마트, 제주소주 청산한다…'푸른밤' 생산 중단

글자크기

2016년 190억에 인수해 4년간 670억 자금 수혈

영업적자 19억→141억 불자 결국 사업 접기로

[이데일리 김범준 기자] 신세계(004170) 그룹이 이른바 ‘정용진 소주’로 불린 ‘제주소주’ 사업을 접는다.

이데일리

신세계그룹 이마트 자회사 ‘제주소주’가 출시했던 ‘푸른밤’ 소주 모습.(사진=이데일리DB)


4일 신세계그룹과 업계 등에 따르면 이마트(139480) 자회사 제주소주는 전날 임직원 설명회를 열고 사업을 접기로 최종 결정했다. 제주소주는 이날 공장 생산도 중단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제주소주는 지난해부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업 관련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왔다”며 “수익성과 효율성을 고려해 최근 사업 중단을 결정하고 전날 임직원 설명회를 통해 상황과 처리 절차를 공유했다”고 말했다.

제주소주는 앞서 골든블루 등 타 업체 매각설도 돌았지만, 적합한 인수자를 찾지 못했다. 소속 임직원들은 개별 면담을 통해 향후 이마트나 신세계엘앤비(L&B)로 전환 배치될 예정이다.

앞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2016년 190억원을 들여 ‘제주소주’를 이마트 자회사로 전격 인수했다. 그리고 이듬해 ‘푸른밤’을 출시했다.

제주소주의 대대적 마케팅에도 불구하고 최근 시장점유율이 0.2%에 머무는 등 저조한 성적을 보였다. 제주소주의 영업손실액은 2016년 19억원에서 2019년 141억원까지 불어났다.

이에 이마트는 앞서 6번의 유상증자를 통해 자회사 제주소주에 670억원의 자금을 투입했지만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다. 현재 제주소주의 부채비율은 90%가 넘는다.

한편 신세계는 이마트의 소주 사업을 청산하는 대신, 신세계L&B를 중심으로 새로운 맥주 브랜드 출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신제품 맥주 이름은 ‘렛츠 후레쉬 투데이’로 해외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이 될 전망이다. 이마트가 최근 인수한 프로 야구단의 인천 SK행복드림구장(문학경기장)을 중심으로 전국 이마트와 편의점 이마트24 등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