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69407 0372021030466569407 08 0801001 6.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14855690000

“적자에도 연봉 1200만원 인상” 중소게임사 속앓이! [IT선빵!]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123rf]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유동현 기자] 게임업계 연봉 인상 대열에 중소업체까지 속속 합류하면서 업계가 속앓이를 하고 있다. 연봉협상을 앞두고 인상 필요성에 동감하지만 여력이 없는 업체는 전전긍긍이다. 개발 인력 유출을 막기 위해 복지나 인센티브 강화 등 연봉 외 보상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최근 중소게임사 베스파는 사내 공지를 통해 임직원 연봉을 1200만원 일괄 인상한다고 밝혔다. 앞서 중소게임사 조이시티가 연봉 1000만원 인상을 결정한 데 이어 중소게임사로서는 통큰 결정을 내렸다. 베스파는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손실 318억원을 기록한 업체지만 “미래가치를 위한 투자”라며 인상배경을 설명했다.

게임 업계의 임금 인상 신호탄은 넥슨이 쏘아올렸다. 넥슨은 지난달 1일 재직중인 직원의 연봉을 일괄 800만원 인상했다. 올해부터 신입사원 초임 연봉은 개발직군은 5000만원, 비개발직군은 4500만원으로 올랐다. 이후 넷마블이 연봉 800만원을 올려주기로 했고, 게임빌과 컴투스도 800만원 인상안을 발표했다. 배틀그라운드로 유명한 게임사 크래프톤은 이를 뛰어넘어 개발직군 2000만원 일괄 인상이란 파격안을 내놓았다.
헤럴드경제

이에 뒤질세라 중소게임사도 ‘1000만원급’ 인상안을 내놓으면서 당장 연봉협상을 앞둔 업체들은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인상 여력이 없는 업체로선 당장의 개발자 유출을 우려하며 별도 대응을 모색 중이라고 알렸다. 지난해 호실적을 기록한 한 중소게임사 관계자는 “올해 전망을 낙관적으로 보고 있지 않다”며 “개발자를 대상으로 별도 혜택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다른 중소업체 관계자도 “타사처럼 1000만원 수준의 인상은 어려운 상황”이라며 “복지나 인센티브 같은 혜택을 올려주는 방편을 고려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연봉협상을 마친 업체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한 관계자는 “연봉 인상 경쟁이 불 붙었다”며 “추가적인 혜택을 마련해야 하나 고민하는 분위기”라고 밝혔다.
헤럴드경제

올해 1000만원 이상 연봉을 올린 중소게임업체[베스파, 조이시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소업체의 연봉 인상 고민은 개발자 유출 우려와 더불어 지난해 게임산업 고성장의 수혜를 입지 못한 영향이 작용됐다. 지난해 코로나19 수혜로 게임 시장이 급성장했지만 대부분은 3N(넥슨·엔씨소프트·넷마블)에 집중됐다. 지난해 한국 게임 시장 규모는 17조원 가량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3N의 연간 매출액 합은 전체의 47%(8조316억원)를 차지한다.

지난해 매출 2조를 넘겨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한 엔씨소프트도 늦어도 4월 중 연봉협상을 마무리할 전망이다. 업계서는 1000만원 이상급 인상폭이 나올 것이란 이야기가 나온다.

이와 달리 중소 게임사들은 다수가 코로나19 이후 매출 감소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2020 대한민국 게임백서’에 따르면 5인 미만으로 구성된 게임 제작·배급 업체(131개사)의 경우 52.9%가 지난해 매출이 줄었다고 밝혔다.

올해 기점으로 게임산업 양극화가 더 뚜렷해 질거라는 의견도 나온다. 위정현 게임학회장 “올해 코로나19가 풀리면 게임산업이 전년만큼 성장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게임업계의 인력 확보에도 빈부격차가 더 심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헤럴드경제

dingdong@heraldcorp.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