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69521 1252021030466569521 02 0201001 6.2.6-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14856273000

[단독] 부부 동반으로 쇼핑하듯…개발예정지만 족집게 매입

글자크기
◀ 앵커 ▶

어제 국토부가 LH 직원들이 사들인 땅을 4곳 더 찾았다고 밝혔죠.

저희가 확인을 해 봤더니, 그중에 한 명이 광명과 시흥을 오가면서, 거의 매년 쇼핑을 하듯 땅을 사들인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이 직원이 동료들과 함께 사들인 땅 값만 43억 원입니다.

남재현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경기도 광명시 옥길동의 밭입니다.

사람 키만한 왕버들나무를 지나다닐 수도 없을 정도로 빽빽하게 심어놨습니다.

[지역 주민]
"(땅 주인이) 어쩌다 한 번씩은 와요. 올겨울에는 거의 못 본 것 같고. 저쪽에서 주말 농장 하시는 분들하고 커피 먹고 있으면 와서 인사하고.."

지난 2017년 8월, LH 직원 강모씨가 526제곱미터의 이 땅을 1억8천만 원에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듬해에는 6킬로미터 떨어진 시흥시 무지내동의 땅 5,905제곱미터를 LH 직원 박모씨와 함께 부부 동반으로 19억 원에 샀습니다.

강씨는 최근까지 토지 보상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 책임자, 박씨는 3기 신도시 발표 때 들어간 대규모 택지 중 한 곳의 사업단장이었습니다.

강씨는 토지를 쇼핑하 듯 계속 사들였습니다.

지난해 초에는 시흥시 과림동의 땅 5,025제곱미터를 또다른 LH 직원 4명 등 지인들과 함께 지분을 쪼개 전체 22억5천만 원에 샀습니다.

광명 시흥 일대 3필지를 사들인 강씨는 노후 대비용 투자라고 주장했습니다.

[강 모 씨/LH 직원]
"퇴직하고 나면 직장을 그만두게 되니까. 그쪽에서 가서 살고 싶었거든요. (동료들과) 이야기하다보니까 같이 사게 됐습니다."

함께 투자한 박씨도 내부 정보를 이용한 건 없다면서 부동산중개업소가 소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모 씨/LH 직원]
"내부 정보는 어림 반푼어치도 없고요. 중개사분들도 '여기가 좋습니다, 여기가 좋습니다' 소개를 하잖아요. 그거만 믿고 산 거지"

하지만 거액을 들여 개발 예정지만 족집게로 골라내듯 투자한 데다, 매입비용의 60% 이상이 대출이라는 점에서 이들의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집니다.

강씨 혼자 또는 동료들과 함께 4년에 걸쳐 사들인 땅은, 광명 옥길동, 시흥 무지내동, 시흥 과림동 등 세 곳에 총 1만 1,400(11,456)제곱미터, 43억 원 어치입니다.

이 가운데 금융기관에서 빌린 돈만 27억 원 정도였습니다.

MBC뉴스 남재현입니다.

(영상 취재: 최경순 / 편집: 이현선)

MBC 뉴스는 24시간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남재현 기자(now@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