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69817 0722021030466569817 02 0201001 6.2.6-RELEASE 72 JTBC 0 true true false false 1614857820000

'나도 당했다' 학폭 폭로 줄잇자…배우 지수, 결국 인정

글자크기
[앵커]

학교 폭력의 가해자로 지목된 배우 지수가 폭로가 나온 지 이틀 만에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습니다. 출연하고 있는 드라마의 촬영도 오늘(4일) 중단됐고 제작진은 하차 여부를 논의중입니다. 앞서 피해자들은 "10여년 전에 마치 학교의 '왕'처럼 군림했다"는 증언을 쏟아냈습니다. 시간이 지났다고 있었던 일이 없던 일이 되는 게 아니라는 걸 말한 겁니다.

최하은 기자입니다.

[기자]

"괴롭힘이라는 단어로 모든 걸 정의하기엔 부족하다" 웃으며 TV에 나오는 가해자의 모습에 고통스런 기억을 다시금 떠올렸다고 했습니다.

A씨는 13년 전, 중학교 때 배우 지수로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다며 한 온라인 게시판에 이렇게 적었습니다.

또래보다 덩치가 큰 지수가 무리를 이뤄 때리고 음식물을 뱉고 욕설을 일삼았다 털어놓았습니다.

하굣길 버스에서 창문 밖으로 비비탄총을 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돌이킬 수 없는 일에 사과나 보상은 필요없다며 더 심한 피해를 입은 친구들이 많다고 했는데 이후 추가 피해자들이 여럿 나타났습니다.

"지하철에서 뺨을 맞았다" "마주쳤단 이유만으로 계단에서 구르도록 맞았다"는 증언부터 돈과 물건을 빼앗거나 성희롱을 했다는 의혹도 이어졌습니다.

첫 폭로가 나온 다음날 소속사는 제보를 받아 사실 관계를 파악하겠다 했고, 하루가 지난 오늘 지수가 손으로 쓴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 인정하면서도 "과거에 저지른 비행"이라 표현했습니다.

'폭력'이란 단어나 구체적인 행동에 대한 언급은 없었습니다.

"마음 한켠에 죄책감이 늘 존재했다" 덧붙였지만 활동 중단 등 앞으로의 계획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현재 한 드라마에서 주연을 맡고 있는 지수, 방송사 사이트엔 "당장 하차시키라"는 의견이 빗발쳤습니다.

제작진은 촬영 일정을 취소하고 출연 여부 등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화면출처 : KBS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최하은 기자 , 장후원, 김동훈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