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70015 1052021030466570015 05 0507003 6.2.6-RELEASE 105 엠스플뉴스 51293293 true true false false 1614859204000

[이현우의 MLB+] 김광현 부진, 걱정 안 해도 되는 이유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김광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시범경기 첫 등판에서 난조를 겪었다.

김광현은 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2021시즌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0.2이닝 4피안타 4실점(3자책) 2볼넷 2탈삼진을 기록했다. 1회 초 27개의 공을 던지면서 아웃카운트 1개를 잡고 강판된 김광현은 2회 초 양 팀 감독의 합의로 다시 마운드에 올라 탈삼진 1개, 볼넷 1개를 기록하고 교체됐다.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1회 1아웃을 잡는 동안 4피안타 1볼넷을 기록하고 강판된 김광현은 2회 다시 마운드에 올라 1탈삼진 1볼넷을 기록한 후 다시 교체됐다. 시범경기라서 가능한 일이다(자료=게임데이)



김광현은 등판 후 인터뷰를 통해 "밸런스가 잘 맞지 않아서 그 부분을 맞추려고 했는데, 두 번째 등판도 흐트러진 거 같아서 전체적으로 비디오를 보면서 분석을 해봐야 할 것 같다. 컨트롤이 전체적으로 안 좋았다. 스피드(구속)도 무슨 문제인지 모르겠지만, 안 나왔다. 전체적으로 조금씩 다 부족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직 걱정할 단계는 아니다.

지난해 이맘때와는 완전히 다른 팀 내 위상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지난 시즌 김광현은 시범경기 5경기에 등판해 1승 무패 9이닝 평균자책점 0.00을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개막전 선발 로테이션 진입에 실패했다. 하지만 시즌 중반 선발진에 합류해 3승 무패 39이닝 평균자책점 1.62으로 활약하면서 올해는 일찌감치 선발 보직을 보장받은 상황이다.

세인트루이스의 시범경기 선발 일정

3월 1일: 잭 플래허티

3월 2일: (휴식)

3월 3일: 애덤 웨인라이트

3월 4일: 김광현

3월 5일: 카를로스 마르티네스

지난해 12월 말, 세인트루이스 감독 마이크 실트는 "잭 플래허티, 김광현, 마일스 마이콜라스로 선발 세 자리를 굳히고, 나머지 선발 두 자리는 스프링캠프에서의 경쟁을 통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여기에 더해 올겨울 1년 연장계약을 맺은 베테랑 프랜차이즈 스타 애덤 웨인라이트까지 총 4명은 사실상 개막전 선발 로테이션이 확정적이다.

지난 1일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시범경기 개막전에선 플래허티가 선발 등판했고, 이어 3일 마이애미 말린스전에는 웨인라이트가 선발로 나섰다. 4일 뉴욕 메츠전에서 김광현이 선발로 출격했다는 것은 팀내 3선발로 인정받았다는 뜻이나 다름없다. 한편, 지난해 팔꿈치 수술을 받고 재활 중인 마이콜라스는 아직 등판 일정이 잡히지 않았다.

마지막 선발 한 자리를 놓고 지난해 김광현과 5선발 경쟁을 펼쳤던 카를로스 마르티네스(5일 등판 예고), 다니엘 폰세 데 리온, 존 오비에도, 알렉스 레예스 등이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경쟁을 펼치게 된다.

엠스플뉴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실제로 시범경기 첫 등판에서 김광현의 부진에도 배터리로 호흡을 맞춘 포수 앤드류 니즈너의 반응은 호의적이었다. 니즈너는 경기 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과의 인터뷰에서 "김광현의 공은 좋았다. 내 생각엔 김광현이 원했던 것보다 공이 좀 더 움직인 것 같다. 패닉에 빠질 일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한편, 실트 감독 역시 "오늘은 시범경기 첫 등판이었고, 날카롭진 못했지만 우리는 이곳에 시즌 준비를 하기 위해 모인 것이다. 너무 많은 의미를 두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1회는 분명히 원치 않는 모습이었다. 2회에는 조금 더 나았다. 리듬을 탄 모습이었다. 반등하는 모습을 보여줘서 기뻤다"고 말했다.



이러한 반응들을 통해 지난해와는 달라진 김광현의 팀 내 입지를 확인할 수 있다. 이는 곧 김광현이 지난해처럼 서둘러 페이스를 끌어올릴 필요 없이, 천천히 여유를 갖고 두 번째 시즌을 최상의 컨디션으로 맞이하는 데 집중할 수 있다는 뜻이다. 과연 김광현은 남은 한 달간 미국 진출 후 첫 162경기 시즌을 대비한 몸 상태를 만들 수 있을까?

이에 대해 김광현은 "구속에 대해 스트레스를 받진 않는다. 몸 상태도 괜찮다. 개막전까지 1달 정도 남았는데 준비를 잘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현우 기자 hwl0501@naver.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 트윈스 2021시즌 예상 포지션 타자 & 투수는? [캠프]
▶'LG의 필승조' 송은범-고우석, 2이닝 무실점 합작 [연습경기]
▶가장 뜨거운 '9억팔'의 기대주, 키움 장재영의 첫 등판 [캠프영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