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70349 0362021030466570349 03 0304001 6.2.6-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61540000

신세계, 5년 만에 '제주소주' 사업 접는다…"수익성 악화"

글자크기
2019년 영업손실 141억원…적자 규모 매년 커져
소주 생산 중단…직원들은 계열사 재배치될 듯
한국일보

신세계가 2016년 제주소주를 인수한 후 출시한 '푸른밤' 소주.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세계 그룹이 제주소주 사업을 정리한다. 적자 규모가 커져 인수한지 5년 만에 사업을 중단하기로 했다.

신세계 그룹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제주소주를 어떤 방향으로 운영할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했으나 수익성, 효율성 차원에서 중단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고 4일 밝혔다.

이마트 자회사인 제주소주는 전날 임직원 설명회를 열고 사업 철수 이유와 향후 처리 절차 등에 대해 밝혔다. 제주소주 직원들은 이마트나 주류 전문 계열사 신세계앨앤비(L&B) 등으로 재배치될 예정이다. 제주소주 공장은 이미 생산을 중단했다.

다만 제주소주 법인은 유지한다. 신세계 그룹 관계자는 "사업만 접고 제주소주 법인이 소유한 부지와 시설 등 남는 자산은 앞으로 어떻게 활용할지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신세계 그룹은 2016년 185억원을 들여 향토소주 제조사 제주소주를 인수했다. 다음해 출시한 '푸른밤' 소주는 출시 직후 '정용진 소주'로 불리며 주목 받았으나 대중의 관심이 떨어지면서 내리막길을 걸었다. 제주소주의 영업손실은 매년 증가해 2016년 19억원에서 2019년 141억원까지 불어났다. 제주소주는 한때 매각설이 돌기도 했으나 적합한 인수자를 찾지 못하면서 사업을 정리한 것으로 보인다.

소주 사업은 청산하지만 신세계 그룹은 신세계L&B를 중심으로 맥주 사업을 검토 중이다. 신세계L&B는 지난달 '렛츠 프레쉬 투데이'(Lets FRESH TODAY)라는 이름의 맥주 상표권을 출원 신청했다. 업계에서는 최근 인수한 인천 SK행복드림야구장(문학경기장)을 활용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