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70374 0012021030466570374 04 0402001 6.2.6-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614861600000

“이것은 명백한 학살”…19세 여성 죽음에 더 분노한 미얀마

글자크기

만달레이 시위 참여했다 머리에 총탄 …군 ‘조준사격’ 의혹

페북 마지막 글엔 “장기 기증”…3일에만 사망 38명 ‘최다’

국제사회 우려에도 군부 “제재에 익숙” 강경진압 강행 뜻

[경향신문]



경향신문

19세 소녀 쩨 신(왼쪽 사진)이 3일 미얀마 만달레이에서 열린 쿠데타 반대 시위에서 군경이 쏘는 총을 피하려고 땅에 엎드려 있다. 만달레이 |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미얀마의 상황은 전쟁터가 아니다. 명백한 학살이다.” 지난 3일 경찰의 유혈진압으로 하루 38명의 사망자가 발생하자 미얀마 시민들은 분노하며 소셜미디어를 통해 이 같은 문구를 공유하고 있다. 이날 숨진 19세 여성 쩨 신(Kyal Sin)의 사연은 미얀마 시민들을 더욱 분노하게 만들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4일 쩨 신의 죽음을 보도했다. 그는 전날 ‘모든 게 잘될 거야’라는 문구가 쓰인 티셔츠를 입고 만달레이에서 열린 시위에 참여했다. 시위 도중 그의 모습이 찍힌 사진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유되면서 티셔츠 문구도 화제가 됐다. 하지만 쩨 신은 이날 머리에 경찰이 쏜 총탄을 맞고 쓰러졌다. 현재 미얀마 내에서 ‘조준사격’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모든 게 잘될 거야’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었지만 쩨 신은 시위 참여의 위험성을 알고 있었다. 그는 최소 18명의 시민이 유혈진압에 사망한 지난달 28일 페이스북에 자신의 혈액형 등 의료정보와 함께 “만약 내가 사망하면 장기를 기증하겠다”는 글을 올렸다. 이 글이 그의 생전 마지막 게시물이 됐다.



경향신문

미얀마 시민들이 4일 만달레이에서 열린 쩨 신(19)의 장례식에서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쩨 신은 전날 만달레이에서 군부 쿠데타 반대 시위 도중 군경이 쏜 총탄에 맞아 사망했다. 만달레이 |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 쪠 신과 시위를 함께한 시민 미야트 뚜는 로이터에 그가 수도관을 열어 최루탄을 맞은 시위대의 눈을 씻어줬다고 말했다. 미야트 뚜는 “경찰이 사격을 시작하자 그는 내게 ‘앉아요! 앉아! 맞을지도 몰라요. (너무 노출돼 있어) 무대에 있는 사람 같아요’라고 말했다”며 “우리는 전쟁 중이 아니다. 사람들에게 실탄을 쏠 어떤 이유도 없다”고 분노했다.

평소 태권도와 춤을 좋아하던 쩨 신은 군부 쿠데타 이후 시민불복종운동(CDM)이 벌어지자 곧장 합류했다. 그의 생애 첫 투표가 군부에 의해 부정됐기 때문일지 모른다. 지난해 11월8일 미얀마 총선 날, 그는 페이스북에 보라색 인주가 묻어 있는 새끼손가락 사진을 올리고 “생애 처음으로 투표권을 행사했다”는 글을 올렸다. 하지만 군부는 11월 총선에서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이 압승하자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며 쿠데타를 일으켰다.

쩨 신 이외에도 전날 미얀마에서는 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었다. 군경이 시민들의 민주화 시위를 유혈진압하면서 38명이 사망했다. 지난달 1일 군부 쿠데타에 대한 시민들의 저항이 시작된 이래 하루 동안 가장 많은 사망자가 나온 것이다.

자유아시아방송은 군용트럭을 타고 가던 군인의 사격으로 14세 소년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은 전날 미성년자 사망자가 4명에 달한다고 로이터에 밝혔다. 트위터 등에는 한 무리의 군인들이 평화시위를 하는 시민들에게 총격을 가하는 영상과 피를 흘리고 쓰러진 시민들의 사진이 다수 공유됐다. 미얀마 배우 나 포 에 타는 자신의 트위터에 “이것은 국가가 지원하는 테러리스트들이 비무장 시민들을 의도적으로 살해하는 명백한 학살”이라고 썼다.

국제사회의 커지는 우려에도 미얀마 군부는 강경진압을 거듭 강행할 태세다. 미얀마 군부 2인자인 소 윈 부사령관은 유혈진압이 국제사회 제재와 미얀마 고립을 가져올 수 있다는 크리스틴 슈래너 버기너 유엔 미얀마 특사의 경고에 “우리는 제재에 익숙하다. 우리는 살아남을 수 있다. 우리는 소수의 친구와 함께 가는 법을 배워야 한다”고 답했다. 버기너 특사는 “오늘날 미얀마는 10년 동안 자유를 누리며 살아온 젊은이들이 있고, 그들은 독재정권과 고립된 상태로 돌아가고 싶어 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효상 기자 hslee@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춤추는 시장 “이리대랑게”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