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70432 0102021030466570432 05 0501001 6.2.6-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614861967000

김세연 이모뻘 김경자 제치고 4강 선착, 이미래는 엄마뻘 박지현에 충격패

글자크기
‘속사포’ 김세연이 여자프로당구(LPBA) 투어 2020~21시즌 최종전 4강에 선착했다. 우승 후보 이미래(25)는 충격패를 당했다.
서울신문

김세연이 3일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열린 LPBA 투어 2차대회 TS샴푸 LPBA 챔피언십 결승에서 매섭게 공을 조준하고 있다. [PB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세연은 4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서울 호텔에서 열린 LPBA 투어 시즌 최종전인 SK렌터카 월드챔피언십 8강전(5전3선승제)에서 김경자(46)를 3-1(6-11 11-10 11-10 11-7) 역전승으로 제치고 4강에 올랐다. 올 시즌 두 차례의 개막전에서 8강에 올랐던 이모뻘의 김경자에 첫 세트를 빼앗긴 뒤 내리 3개 세트를 따내 승전가를 부른 김세연은 상금 700만원을 확보했다.

지난해 추석 연휴에 열렸던 TS샴푸 챔피언십 8강전에서 강은빈을 상대로 26분 만에 투어 역대 최단 시간승을 거둔 뒤 우승까지 했던 김세연의 4강 행보는 그리 쉽지 않았다. 에버리지도 0.765와 0.760으로 거의 대등했다. 더욱이 “언니, 동생”하는 사이로 막역한 사이지만 늘 김경자의 뱅크샷을 의식하느라 전략도 제대로 먹히지 않았다.

김세연은 “두께 조절에 애를 먹어 공타를 연발했다. 여기에 경자 언니의 2점짜리 뱅크샷이 연달아 들어가면서 더 어려운 경기가 돼 버렸다”면서 “1세트 경자 언니가 1점을 남겨둔 세트 스코어에서 ‘이번 세트는 졌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돌아봤다.
서울신문

김세연이 2일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열린 LPBA 투어 2차대회 4강전에서 공을 조준하고 있다. [PBA 투어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세연은 또 “당구 선수는 매일 매일의 몸상태가 다른다. 안 좋으면 당장 두께 조절에 어려움을 겪는다”면서 “그래서 ‘그날 그날의 공 두께는 아무도 모른다’는 말이 있다. 오늘 내가 그런 경우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김세연은 당구장 아르바이트를 하다 프로 당구선수로 뛰어든 독특한 이력을 갖고 있다. 체육대학 입시를 준비하느라 2년 간 당구를 끊고 2016년 늦은 나이에 지방대에 진학했지만, 한 학기를 마치고 본격적으로 프로 생활을 시작해 지난해 9월 TS샴푸 챔피언십에서 PBA 투어 첫 승을 신고했다.

김세연은 “당초 이번 대회 목표는 조별리그에서 살아남는 것이었는데, 8강에 오르고, 오늘 4강 티켓까지 얻게 되니 욕심이 생기더라”면서 “결승까지 가면 좋겠다. 아직 한 번도 맞서지 못한 김가영 언니랑 큐 대결을 하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서울신문

이미래가 22일 경기 고양시 빛마루방송지원센타에서 열린 프로당구(PBA) 팀리그 파이널 7차전 2세트 여자단식에서 공을 조준하고 있다. [PB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시즌 도중 와일드카드를 받아 투어에 입성한 김은빈(25)은 박수아를 3-0을 완파하고 4강에 합류해 김세연과 결승 길목에서 만나게 됐다. 둘은 지난해 TS 대회 당시 16강전에서 한 차례 만난 적이 있는데, 김세연이 이겼다.

이어 열린 또 다른 4강전에서는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 이미래(25)가 최고령 출전자인 박지현(50)에게 3-1(10-11 8-11 11-10 8-11)로 져 탈락했다. 이미래는 4-2로 앞선 1세트 박지현의 7점짜리 하이런을 얻어 맞고 세트를 내준 이미래는 3세트에서 가까스로 2-1로 따라잡았지만 박지현이 8차례 공타를 범한 4세트에서도 점수를 내지 못해 무릎을 꿇었다.
서울신문

김가영 ‘오직 승리뿐’ - 2일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열린 프로당구(PBA-LPBA) 투어 2020~2021시즌 제3차 투어 NH농협카드 챔피언십 LPBA 8강전에서 김가영이 경기를 펼치고 있다.(LPBA투어 제공) 2021.1.2/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김가영(38)은 전애린을 59분 만에 3-0(11-0 11-5 11-3)으로 가볍게 돌려세우고 4강 문턱을 밟았다. 이로써 5일 열리는 LPBA 4강전은 김세연-김은빈, 김가영-박지현의 대결로 압축됐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