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70637 0362021030466570637 01 0103001 6.2.6-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64600000

'대선주자 1위' 이재명, "윤석열 사퇴 착잡... 결국 정치할 것"

글자크기
KBS 라디오 인터뷰
한국일보

이재명 경기지사.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여권이 추진하는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에 반발해 사퇴한 것에 대해 “참 착잡하다”며 심경을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와의 인터뷰에서 ‘윤 총장 사퇴를 어떻게 봤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검찰총장이라고 하는 임명직 공무원이었는데 그걸 벗었으니까 이제 뭐 한 명의 국민으로서 또 정치적 자유를 충분히 누릴 것”이라며 “결국 정치를 할 것으로 판단되는데 잘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선출 권력으로부터 임명된 공직자의 책임이라는 말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싶다”고 했다. 윤 총장이 공직자의 책임을 다하지 않았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이어 “우리 사회에 검찰이 과연 국가의 공정한 질서를 유지하고 국민의 인권을 유지하는 데 정말 기여했나, 아니면 있는 죄도 덮고, 없는 죄를 만들면서 권력을 행사해온 적폐 노릇을 하지 않았느냐는 점에 대해 인식을 해야 할 것”이라고 쓴소리를 했다.

한국일보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를 나서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윤 총장의 사의를 한 시간여 만에 수용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 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고 했다. 윤 총장은 입장 표명 직후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로부터 1시간 10분여분 뒤 문재인 대통령이 윤 총장의 사의를 수용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