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70833 0592021030466570833 03 0302001 6.2.6-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67412000

기업은행, 배당성향 29.5% 결정…은행권 최고 수준

글자크기

'배당 20%' 권고 대상서 제외…기재부가 2천208억원 수령

(지디넷코리아=차재서 기자)기업은행이 2020년도 배당성향을 은행권 최고 수준인 29.5%로 결정했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기업은행은 전날 이사회를 열어 보통주·우선주 1주당 471원을 배당하기로 했다.

배당금 총액은 3천729억원이며, 기업은행의 지난해 당기순이익(별도기준)이 1조2천632억원인 것을 감안했을 때 배당성향은 29.5%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당금 총액과 배당성향은 오는 25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확정된다.

기업은행의 배당성향은 지금까지 배당 방침을 공개한 금융지주와 은행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불확실성이 커지자 국내 금융지주의 배당성향을 순이익의 20% 이내로 산정하도록 권고했다.

다만 기업은행과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에 대해선 정부가 손실을 보전한다는 이유로 그 대상에서 제외한 바 있다.

물론 기업은행이 제시한 29.5%는 예년보다 소폭 내려간 수치다. 이 은행의 배당성향은 ▲2016년 30.8% ▲2017년 30.9% ▲2018년 30.1% ▲2019년 32.5% 등 줄곧 30% 초반 수준을 유지했다.

기업은행의 이 같은 배당 계획에 따라 최대주주인 기획재정부(지분율 52.2%)가 2천208억원의 배당금을 가져갈 전망이다. 2019년의 1천662억원보다 약 550억원 늘어난 규모다.

차재서 기자(sia0413@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